메뉴

<양향자 교수의 슈퍼 푸드> 오이

URL복사

95%이상이 수분으로 구성되어있는 오이는 물과 같이 갈증을 해소시켜주는데 좋은 식품이기도 하다. 또한 높은 수분함량으로 이뇨작용을 도와줄뿐더러 몸의 붓기를 제거해주는 효능을 가지고 있다.


오이의 꼭지부분에는 비타민이 풍부하고 쿠쿠르비타신이라는 성분이 들어있는데 이성분은 암세포를 제거해주고 억제시켜주는 기능을 한다. 꼭지부분만 잘말린뒤 볶아먹어도 좋고 갈아서 팩으로 사용하면 피부미용에도 매우 좋다.


오이에는 칼륨도 많이 함유되어있다. 이는 몸을 해독시켜주고 몸속 나트륨 및 노폐물을 몸밖으로 배출시켜주는 역할을 한다. 비교적 간이 센 음식을 즐기는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꼭 필요한 식물이기도 하다.


기분이 좋지 않을때, 이유없이 몸이 축 처질 때, 입맛은 없고 배고플 때, 오이한입 베어드시는것도 좋을 것 같다. 오이에는 아스코르빈산이라는 성분이 들어있는데 몸속 알코올을 분해시켜 밖으로 배출시켜주고 몸의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만들어주어 컨디션을 회복시켜주는 효능이 있다.


하지만 좋은 효능이 많은 오이에게도 한가지 단점이 있다. 바로 아스코르비나아제라는 비타민C를 파괴하는 효소가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다른채소들의 비타민C까지 파괴시켜버리지만 산에 약한 성질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식초와 함께 섭취하면 좋다.


오이고르는법: 기본적으로 꼭지가 싱싱해야하며 녹색 색깔이 짙고 광택이 있는 것이 좋다. 또한 가시가 있고 굵기가 고르며 탄력이 있어야한다.

 

<오이 이용한 요리>

 

*오이 게살 샐러드*

재료: 오이1개, 게맛살3개, 양파1/3개, 노란파프리카1/3개, 후추약간
드레싱: 마요네즈1큰술, 머스터드1/2작은술, 꿀1작은술, 화이트와인1큰술, 소금약간


만드는법
1. 오이는 깨끗이 씻어 필러로 군데군데 길게 깎아 줄무늬를 만든다.
2. 오이는 4~5cm 길이로 잘라 티스푼으로 속씨를 긁어낸다.
3. 맛살, 양파, 파프리카는 곱게 다진다.
4. 볼에 다진 맛살과 채소를 담고 분량의 드레싱을 넣고 고루 버무린다.
5. 손질한 오이에 버무린 맛살 속을 소복하게 올린다.


 

*오이 냉채*
재료: 오이2개, 당근1/4개, 풋고추1개, 홍고추1개
겨자소스: 발효겨자2큰술, 식초2큰술, 설탕3큰술, 소금약간, 다진마늘1/2작은술, 참기름1큰술


만드는법
1. 오이와 당근은 채썬다.
2. 풋고추와 홍고추는 씨를 빼서 어슷썬다.
3. 볼에 분량의 소스 재료를 넣고 설탕과 소금이 완전히 녹을 때까지 저어 준비해 1과 2의 채소와 함께 곁들인다.

 

 

 

 

 

 

요리연구가/식공간연출학박사 양향자


현) 사단법인 세계음식문화원 이사장

현) 사단법인 한국푸드코디네이터협회 회장

현) 양향자 푸드 앤 코디 아카데미 원장

현) 상명대학교 푸드코디네이터 석 · 박사과정 외래교수

현) 중국 산동대학교외 2개 대학 객원교수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하림, 신개념 육수라면으로 라면시장 도전장...'The미식 장인라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하림이 신개념 육수라면 ‘The미식 장인라면’을 앞세워 라면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하림은 14일 20시간 우려낸 진짜 국물로 만든 ‘The미식 장인라면'을 론칭하고 라면시장에 본격 진출했다고 밝혔다. 하림은 인스턴트식품으로 저평가돼온 가공식품을 장인, 셰프가 제대로 만든 요리수준으로 끌어올려 가정에서도 미식(美食)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로 제품개발에 박차를 가해왔다. “자연소재와 신선함으로 삶을 맛있게”라는 하림의 식품사업 목적이 바탕이 됐다. 그 상징적 제품으로 라면을 먼저 내놓았다. The미식 장인라면의 차별점은 20시간 동안 직접 끓인 국물에 있다. 장인라면은 사골과 소고기, 닭고기 등 신선한 육류 재료와 버섯, 양파, 마늘 등 각종 양념채소를 20시간 끓인 진짜 국물로 만든 라면요리라고 하림 측은 설명했다. 스프의 형태도 분말이 아닌 국물을 그대로 농축한 액상을 고집했다. 일반라면이 분말스프를 만들기 위해 육수를 건조하는 과정에서 훼손하는 재료 본연의 맛과 향을 그대로 살려내기 위해서다. 하림 관계자는 "신선한 사골과 육류, 버섯에 더해 마늘과 양파 등 양념채소를 함께 우려내면 감칠맛을 더하는 성분이 강화된다”면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