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양향자 교수의 슈퍼 푸드> 감자

URL복사
추억의 먹거리 감자. 우리의 식생활에 많이 쓰이고 있는 감자는 산성식품의 영양 밸런스를 유지시켜주는 알칼리성 건강식품이다. 

감자의 탄수화물은 밥이나 고구마보다 낮고 소화는 서서히 이루어져 쌀밥처럼 혈당치의 급상승이 일어나지 않으며. 비타민C가 부족할 때 인슐린 생산이 감소하므로 당뇨병 환자의 주식으로 가장 안성맞춤인 식품이다. 

더불어 감자는 사포닌 성분이 위벽을 보호하기 때문에 위궤양을 가라앉혀주고, 섬유질이 풍부하여 변비 및 장건강 개선에 많은 도움을 준다. 칼륨성분 또한 많이 들어있어서 나트륨을 배출시켜주고, 혈압을 조절해 고혈압 환자들에게 좋은 식품이다. 

감자에는 피부의 세포를 붙이고 있는 리알루산의 결합 조직이 주성분으로 구성돼 있어 피부에 탄력을 주고 주름이지지 않게 해준다. 사과의 2배에 달하는 비타민C가 포함돼 있다. 이는 멜라닌 색소가 피부에 생성되고 침착되는 과정을 막아줘 기미, 주근깨, 검버섯 등을 예방해주는 효능으로 맑고 환한 피부를 형성하는데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 

감자를 곱게 갈아 약간의 꿀을 섞은 뒤 팩으로 사용하면 좋을 듯하다. 아울러 감자는 기본적으로 성질이 서늘하고 차가운 채소로 해열작용 및 뜨거운 불이나 물에 피부가 데었을 경우 응급처치로 사용하기도 한다. 

감자보관법: 낱개의 경우 냉장고 5도 이상의 온도에 보관하는 것이 좋고 박스단위일 경우 빛이 들지 않는 서늘한 곳에 보관하는 것이 가장 좋다. 감자 보관 시, 싹이 나지 않게 좀 더 오래보관하기 위해서는 감자에 사과를 1~2개 넣어 함께 보관하면 사과가 싹이 나는 것을 방지해주는 효과가 있어 좋다. 

좋은 감자 고르는 법: 껍질이 거친 것보다는 얇고 움푹 파인 자국이 깊지 않으며 매끈매끈한 것을 고르는 것이 좋다. 녹색으로 변한 부분이 있거나 싹이 난 경우, 껍질에 주름이 있는 것은 오래된 것이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감자를 이용한 요리-
*감자오믈렛*
재료: 달걀 4개, 감자 4개, 양파 1개, 소금1 작은술, 올리브오일 5큰술
만드는 법
1. 감자는 껍질을 벗겨 길게 채썰고 양파도 채썬다.
2. 달걀은 깨뜨려 볼에 담고 소금 간해 푼다.
3. 1의 양파와 감자는 각각 끓는 물에 데친다.
4. 올리브오일을 두른 프라이팬에 2의 달걀물을 두르고 어느 정도 익으면 3의 데친 양파와 감자를 얹어 달걀로 감싸 익힌다.






*감자조림*
재료: 감자 3개, 홍고추 1개, 대파 1/2뿌리, 마늘편 10개
조림: 간장 3큰술, 물엿 2큰술, 설탕 1큰술, 다시마물 1/2컵
만드는 법
1. 감자를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끓는 물에 살짝 삶아 꺼낸다.
2. 냄비에 분량의 조림 양념을 넣고 끓인다.
3. 2가 끓으면 감자와 마늘편, 대파, 홍고추 순으로 넣고 조린다.




요리연구가/식공간연출학박사 양향자

현) 사단법인 세계음식문화원 이사장
현) 사단법인 한국푸드코디네이터협회 회장
현) 양향자 푸드 앤 코디 아카데미 원장
현) 상명대학교 푸드코디네이터 석 · 박사과정 외래교수
현) 중국 산동대학교외 2개 대학 객원교수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하림, 신개념 육수라면으로 라면시장 도전장...'The미식 장인라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하림이 신개념 육수라면 ‘The미식 장인라면’을 앞세워 라면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하림은 14일 20시간 우려낸 진짜 국물로 만든 ‘The미식 장인라면'을 론칭하고 라면시장에 본격 진출했다고 밝혔다. 하림은 인스턴트식품으로 저평가돼온 가공식품을 장인, 셰프가 제대로 만든 요리수준으로 끌어올려 가정에서도 미식(美食)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로 제품개발에 박차를 가해왔다. “자연소재와 신선함으로 삶을 맛있게”라는 하림의 식품사업 목적이 바탕이 됐다. 그 상징적 제품으로 라면을 먼저 내놓았다. The미식 장인라면의 차별점은 20시간 동안 직접 끓인 국물에 있다. 장인라면은 사골과 소고기, 닭고기 등 신선한 육류 재료와 버섯, 양파, 마늘 등 각종 양념채소를 20시간 끓인 진짜 국물로 만든 라면요리라고 하림 측은 설명했다. 스프의 형태도 분말이 아닌 국물을 그대로 농축한 액상을 고집했다. 일반라면이 분말스프를 만들기 위해 육수를 건조하는 과정에서 훼손하는 재료 본연의 맛과 향을 그대로 살려내기 위해서다. 하림 관계자는 "신선한 사골과 육류, 버섯에 더해 마늘과 양파 등 양념채소를 함께 우려내면 감칠맛을 더하는 성분이 강화된다”면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