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양향자 교수의 슈퍼푸드> 쑥

URL복사

<쑥의 효능>


우리나라의 속담 중에 ‘7년 된 병을 3년 묵은 쑥을 먹고 나았다’는 말이 있다. 쑥은 마늘, 당근과 함께 성인병을 예방하는 3대 식품 중의 하나이다. 쑥이라 하면 파란 빛깔의 쑥떡을 연상할 만큼 우리의 민속음식이 되어 있다.


그러나 쑥떡은 옛날 주나라의 유왕이 너무 방탕하므로 이를 우려한 신하들이 3월의 첫 뱀날 곡수연 때 쑥떡을 바쳤더니 나라가 크게 태평하게 다스려졌으므로 3월 3일(삼짇날)에 쑥떡을 해 먹는 풍습이 생겨나게 되었으며 삼짇날의 쑥떡은 수명을 연장하고 사기를 쫓는 액막이의 효력이 있다고 믿어 벽사에 이용한 민속이 3월(음력)의 시식으로 발전했고 오늘날까지 전승 보편화되었다고 한다.


쑥의 성분은 칼슘, 조섬유, 비타민 A, 비타민 B1, 비타민 C와 다량의 엽록소이며 특히 환절기 식품 중 으뜸으로 손꼽힌다. 봄 들어 눈에 띄게 현저히 나타나는 피부건조, 호흡기질환, 각종 알레르기성 증상, 위장병 등을 예방 및 치료하는데 쑥은 아주 좋은 식품이다.


이들 성분이 항암, 항산화, 간보호 효과가 있다고 하며 특히 쑥에는 비타민 C가 많이 감기의 치료와 예방에 좋은 역할을 한다. 또한 쑥은 칼슘, 철분 등이 많이 들어 있는 훌륭한 알칼리성 식품으로 산성체질이 되기 쉬운 우리 몸에 좋은 역할을 하며 쑥은 음력 5월 단오 전후로 채취한 것이 가장 약효가 좋다고 하는데, 차로 쓰는 쑥도 이 무렵의 쑥잎을 채취하는 것이 좋다. 또 쑥은 산중에서 채취한 것보다 바닷가나 섬에서 채취한 것이 약효가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쑥을 이용한 요리>


*쑥 해물전

 

 

재료: 쑥 100g, 새우살 50g, 홍합살 50g, 오징어 1/4마리, 계란 1개, 붉은 고추 1개, 쌀가루 1/2컵, 소금, 식용유


만드는 법

1. 쑥은 깨끗이 다듬어 찬물에 헹궈준다.
2. 새우와 홍합은 소금물에 씻어주고 오징어는 껍질과 내장을 제거한 후에 잘게 다진다.
3. 고추는 어슷어슷 썰어준다.
4. 쌀가루에 쑥, 홍합, 오징어, 고추, 새우, 계란을 넣고 소금으로 간을 한다.
5.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4를 국자로 떠서 익혀준 후 썰어서 접시에 담는다.

 

 

 

 


*쑥 야채 건강주스

 

 

 

 

재료: 쑥 150g, 파슬리 20g, 사과 1개, 꿀 1작은술


만드는 법
1. 쑥, 파슬리를 깨끗이 씻어준다.
2. 사과는 껍질째 씨를 제거하고 잘게 썰어준다.
3. 쑥, 파슬리, 사과, 꿀을 믹서기에 넣고 갈아서 주스를 만든다.

 

 

 

 

 

 

 

 


요리연구가/식공간연출학박사 양향자


현)사단법인 세계음식문화원 이사장
현)사단법인 한국푸드코디네이터협회 회장
현)양향자 푸드 앤 코디 아카데미 원장
현)상명대학교 푸드코디네이터 석박사과정외래교수
현)중국 산동대학교외 2개대학 객원교수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하림, 신개념 육수라면으로 라면시장 도전장...'The미식 장인라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하림이 신개념 육수라면 ‘The미식 장인라면’을 앞세워 라면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하림은 14일 20시간 우려낸 진짜 국물로 만든 ‘The미식 장인라면'을 론칭하고 라면시장에 본격 진출했다고 밝혔다. 하림은 인스턴트식품으로 저평가돼온 가공식품을 장인, 셰프가 제대로 만든 요리수준으로 끌어올려 가정에서도 미식(美食)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로 제품개발에 박차를 가해왔다. “자연소재와 신선함으로 삶을 맛있게”라는 하림의 식품사업 목적이 바탕이 됐다. 그 상징적 제품으로 라면을 먼저 내놓았다. The미식 장인라면의 차별점은 20시간 동안 직접 끓인 국물에 있다. 장인라면은 사골과 소고기, 닭고기 등 신선한 육류 재료와 버섯, 양파, 마늘 등 각종 양념채소를 20시간 끓인 진짜 국물로 만든 라면요리라고 하림 측은 설명했다. 스프의 형태도 분말이 아닌 국물을 그대로 농축한 액상을 고집했다. 일반라면이 분말스프를 만들기 위해 육수를 건조하는 과정에서 훼손하는 재료 본연의 맛과 향을 그대로 살려내기 위해서다. 하림 관계자는 "신선한 사골과 육류, 버섯에 더해 마늘과 양파 등 양념채소를 함께 우려내면 감칠맛을 더하는 성분이 강화된다”면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