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6 (금)

종합

농업계, 김영록 후보자 큰 기대...계열화사업 불공정 '정조준' 예상

"농촌 현장 전문가...군수시절부터 현장과 소통하며 해결"
업체-농가 노예계약 문제 제기 등 농민 위한 입법활동 펼쳐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문재인 정부 첫 농림축산식품부 수장에 김영록 후보자가 내정됐다. 농축산업계는 일단 환영하는 분위기다. 농민과의 소통은 물론이거니와 지난 6년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위원으로 활동해 현장중심의 농업개혁을 추진할 수 있는 적임자라는 이유가 크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3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으로 김영록 문재인 대통령후보 중앙선거대책본부 조직본부 공동본부장을 지명했다.

김영록 후보자는 전남 완도 출신으로 광주제일고, 건국대 행정학과, 미국 시라큐스대 행정학 석사 과정을 마쳤으며 행정고시 21기로 공직에 입문해 전남 완도 군수 등을 지냈고 행정자치부 홍보관리관, 전남 행정부지사 등을 두역임했다.

중앙과 지방을 아우르는 폭넓은 행정경험과 국회 의정활동을 통해 쌓은 정무적 감각을 겸비하고 있고 18대 국회와 19대 국회의원 시절 6년간 국회 농해수위 위원과 간사로 활동해 농림축산식품부의 조직과 업무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것으로 평가받는다. 

김 후보자는 농해수위 활동 시절 쌀 목표가격 인상, 농어업 세제지원, FTA 피해보전직불제, 일본산 수산물 오염 등 굵직한 현안을 쟁점화하는 등 눈에 띄는 활약을 펼쳤다.

김 후보자는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 중앙선거대책본부 조직본부 공동본부장을 역임했다.



이번 인선과 관련 농업 관련 단체들은 농업분야에 대대적인 개혁이 불 것으로 큰 기대를 걸고 있다. 특히 오래전부터 지적돼 왔던 계열화사업이 개혁의 수술대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김 후보자는 18, 19대 국회의원 시절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과 간사를 맡으면서 농업쪽 크고 작은 현안을 현장과 소통하며 입법활동을 펼쳤다. 때문에 김 후보자에게는 '농촌 현장 전문가'라는 수식어가 따라붙을 정도다.

국정감사에서는 하림이 계열사 HK상사를 내세워 수입 닭고기를 대량 유통‧판매시켰는가하면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매년 계열화 양계농가의 보험금 수억원을 챙긴 의혹을 제기하는 등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을 증인으로 불러 하림의 '부도덕함'을 맹 질타하기도 했다. 

특히 조류인플루엔자(AI) 살처분 보상금이 피해농가가 아닌 축산기업이 독차지하는 등 노예계약임을 밝혀내는 등 계열화업체와 사육농가가 갑-을 관계가 될 수 밖에 없는 계열화사업의 문제점을 집중적으로 파헤쳤다.

축산업계 관계자는 "계열화사업쪽에 달관하신 분이다"라며 "그 부분에 관심을 많이 보이시는 걸로 알고 있어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농업단체 관계자 역시 "농업이나 축산쪽에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보다 도움이 많이 될 것 같다"며 "농업계의 의견을 받아서 실천에 옮겨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이 관계자는 또 "워낙 많은 현안을 현장과 소통을 통해 풀어 나갔다. 군수시절부터 그래 왔다"면서 "계열화사업에 관심이 많았다. 특히 국정감사 때 같이 목소리를 내주시고 이 분야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면서 농식품의 역할에 기대감을 표시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