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정황근 농식품부 장관 "농업인과 같은 배...소통.대화.협력하자"

주요 농업인단체장 초청 농정 소통 간담회 개최
농업 후계 인력 부족 문제 우려, 농업계 협력 당부

 

 

 

 

 

[푸드투데이 = 노태영 기자] 정황근 농식품부 장관이 주요 농업인 단체장들을 만나 농업인과 자주 소통할 것을 약속했다.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지난 2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주요 농업인 단체장을 초청해 "농업인의 소득 향상 또 어떻게 하면 소비자들한테 우리 농업을 어필할 수 있을까 이런 문제를 가지고 비슷한 고민을 평생 해온 사람"이라며 "자주 만나고 자주 접촉하면서 우리가 갖고 있는 고민을 충분히 털어놓고 대안을 마련하자"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정 장관은 농촌 후계 인력 부족 문제를 가장 우려하며 해결을 위한 협력을 당부했다.


정 장관은 "농업 후계인력 문제는 먼 일 같지만 지금 계속 농촌에서 당장 일어나고 있다”며 “수확철 일손이 부족한 어려움을 겪고 궁극적으로 농업 인구 자체가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농업 인구가 줄어드는 것도 걱정이지만 고령화도 문제"라며 "도시에 있는 사람들이 우리 농업에 관심을 갖고 와서 농업을 할 수 있도록 우리가 그걸 만들어줘야 한다"고 농업계 협력을 촉구했다.


끝으로 정 장관은 "어떤 때는 여러분들보다 더 강한 입장을 가지고 농업계를 보호하려고 애쓸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 "우리 농업계가 단체가 많다. 우리 농업계를 위해서 의견을 모을 때는 과감하게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