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종합

메르스, 백화점 매출에는 ‘악재’ 오픈마켓 식품은 ‘특수’

발병 후 신장률 둔화...불안감 증폭으로 중국인 관광객도 수 현저히 줄어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가 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유통업계와 오픈마켓의 매출 곡선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세계백화점(대표 장재영)에 따르면 메르스가 발병한 지난달 20일부터 지난 2일까지 매출신장률은 1.2%에 머물렀다. 이는 4월과 5월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각각 1.9%3.4% 늘면서 증가세를 보였지만 다시 수그러든 것으로 같은 기간 중국인 관광객 관련 매출 신장률은 12.0%에 그쳤다.

 

특히, 중국인 관광객이 많이 사는 명품 관련 매출이 0.3%에 머물렀다. 이외에 식품은 0.4%, 남성 60.3%, 스포츠 19.4%, 여성 12.9%, 생활 6.9%이었다.

 


롯데백화점(대표 이원준) 매출 신장률(526~62)4.4%, 현대백화점 (대표 정지선) (529~62)1.8%였다.

 

지난달 6%대를 보였던 매출 신장률이 메르스 발병 후 둔화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오픈마켓 옥션에 따르면 국내에서 메르스 첫 감염자가 발생한 520일부터 이달 1일까지 12일간 식품류 판매량을 조사했더니 메르스 감염자 발생 이전 12(5819)보다 라면 판매량은 18%, 즉석 밥과 즉석 국 등 즉석식품의 판매량은 11% 증가했다.

 

이 중 국산 돼지고기 판매량이 97%, 쇠고기와 닭고기 판매량이 각각 79%22% 늘었으면 참치캔 판매량이 60%, 고등어·꽁치캔 판매량은 46% 늘었다.

    

같은 기간 G마켓에서도 국산 돼지고기 판매량이 15%, 수입 돼지고기 판매량이 24% 증가했고, 국수와 라면 등 가공식품 판매량도 43% 증가했다.

 

, 환자 수 급증으로 200곳이 넘는 학교가 휴업·휴교를 결정했지만, 보건당국은 이런 결정이 의학적으로 옳지 않다는 의견을 밝혀 교육부와 마찰을 빚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메르스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면서 마트나 레스토랑처럼 사람이 붐비는 곳에 가기를 꺼리는 이들이 증가해 나타난 현상으로 풀이하고 있다.

 

대형마트는 메르스 영향을 아직 받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메르스 발병 후 홈플러스의 매출신장률은 0.4%를 보였으며 롯데마트도 발병 전보다 2.5% 늘어났다. 특히 롯데마트 서울역점은 지난달 20일부터 지난 2일까지 외국인 관련 매출이 32.0% 증가했다.



관련기사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