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1국감] "aT, 군 급식 경쟁입찰시 국내 농축산업계 피해없어야"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승남 국회의원(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은 14일 진행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국정감사에서 aT가 이번 군급식 개편과 관련해서 농식품부-국방부 부처간 협의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국내 농축산업 보호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현재 국방부는 쌀(정부비축미), 농산물(농협), 축산물(축협), 수산물(수협) 등을 수의계약을 통해 납품받고 있다. 오는 2022년 aT와 협업해 학교급식 전자조달시스템(eaT)으로 전환해 경쟁방식을 도입할 계획이다. 2021년 기본급식량 대비 2022년 70%, 2023년 50%, 2024년 30% 수준으로 수의계약 물량을 단계적으로 축소한 후 2025년 이후 전량 경쟁조달로 전환할 방침이다.

 
국방부가 경쟁조달체제로 시스템을 전환 시 저가경쟁으로 인해 저품질의 수입산 식재료 납품으로 이어져 막대한 피해가 불가피해졌다. 2021년 전체 군 급식 조달규모는 1조 6천억원 수준으로 그 중 농축산물은 6000억원(37%) 규모에 달한다.


aT가 운영하는 학교급식 전자조달시스템(eaT)은 학교가 식재료 공급자를 선정·계약하기 위한 전자조달시스템이다. eaT시스템을 통해 80%의 학교가 식재료의 86%를 구매하고 있고, 지자체 급식지원센터 전용 학교급식지원센터시스템(SIMS)을 구축하여 로컬푸드·친환경 등 지역 농수산식품 판로지원에 기여하고 있다.


한편 김승남 의원은 “국방부가 (가칭)maT 구축시 현재 eaT 학교급식 구매체계를 준용하도록 의무화하여 국내산 및 지역 농축산물을 우선 구매하도록 강제할 필요가 있다”며 “농식품부-국방부 협의에서 aT가 입찰방식 등 전자조달시스템의 급식구매체계에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학교급식 구매체계 준용이 어렵다면 조합간 경쟁을 통해 군납이 가능한 모든 농‧축협에 참여기회를 부여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92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동서식품, ‘동서 한잔용 보리차’ 시판...SNS 이벤트 프로모션 진행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동서식품(대표 이광복)은 보리차의 대명사 ‘동서 보리차’를 한 잔씩 마실 수 있는 티백 제품인 ‘동서 한잔용 보리차’를 출시한다. 이번 신제품은 기존 2L용 보리차 제품에 대해 ‘소량 단위로도 이용할 수 있으면 좋겠다’, ‘찬물에서도 잘 우러났으면 좋겠다’는 꾸준한 소비자 의견을 반영해 선보이는 제품이다. 동서 보리차만의 진하고 구수한 맛을 한잔 용량의 티백에 담아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으며, 찬물에서도 잘 우러날 수 있도록 동서식품만의 노하우로 보리의 로스팅 강도와 분쇄 정도를 최적화했다. 동서식품은 이번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동서 한잔용 보리차의 디지털 필름을 공개하고, 이와 연계한 온라인 이벤트를 실시하는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동서식품은 1986년 녹차 티백을 시작으로 국내 차(茶) 시장을 이끌어 오고 있다. 엄선한 원료와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보리차'를 비롯해 ‘현미녹차’, ‘둥굴레차’, ‘메밀차’, ‘루이보스 보리차’, ‘도라지 작두콩차’, ‘자색 옥수수차’ 등 다양한 차 제품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동서식품 이재익 마케팅 매니저는 “동서 한잔용 보리차는 기존 대용량 제품을 음용하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