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1국감] 코로나19로 비대면 일상화...aT, 산지 온라인거래 확대 필요

URL복사

위성곤 의원, 지난해 온라인쇼핑 거래액중 식품 16%‧농축수산물 3.9%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코로나19 팬데믹 장기화에 따른 비대면 생활이 일상화되면서 변화하는 소비자들의 상품 구매패턴에 맞춰 농수산식품유통공사도 산지 온라인 경매를 대폭 확대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1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제주 서귀포)이 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aT가 2019년부터 산지 온라인경매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실적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aT의 온라인 경매실적은 ▲2019년 28건, 461톤, 4억8200만원 ▲2020년 480건, 8911톤, 156억원 ▲2021년 8월 현재 443건, 6743톤, 115억원 등이다.

 
경매 품목은 2019년 9개로 시작해 올해 마늘, 양파, 감귤, 오이 등 20개로 늘었지만 매출액 기준으로 도매시장 매출액 대비 0.11%에 그쳤다.
 

같은 기간 농협과 비교해도 상당한 차이가 난다. 농협은 거래실적이 2019년 119억원에서 2021년 8월 현재 553억원으로 증가했으며 도매시장 매출액 대비 0.4%까지 올랐다.

 
코로나19 팬데믹 장기화로 소비자들의 상품 구매패턴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급속히 옮겨가고 있다. 지난해 기준 온라인쇼핑 거래액 총 159조4000억원 가운데 식품은 25조9000원(16%), 농축수산물은 6조2000억원(3.9%)을 차지했다.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8년 식품 거래액 13조4000억원, 농축수산물 2조9000억원과 비교해 큰폭으로 올랐다.

 
아울러 온라인 거래는 거래 편의성, 유통단계 축소, 생산자의 출하선택권 확대, 농가 수취가격 제고 등의 장점도 갖고 있다.
 

위성곤 의원은 "도매시장 유통 대비 산지온라인 거래의 효과는 매우 크지만 aT의 온라인 경매 취급 실적이 아직 미미하다"며 "산지온라인 거래를 대폭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8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동서식품, ‘동서 한잔용 보리차’ 시판...SNS 이벤트 프로모션 진행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동서식품(대표 이광복)은 보리차의 대명사 ‘동서 보리차’를 한 잔씩 마실 수 있는 티백 제품인 ‘동서 한잔용 보리차’를 출시한다. 이번 신제품은 기존 2L용 보리차 제품에 대해 ‘소량 단위로도 이용할 수 있으면 좋겠다’, ‘찬물에서도 잘 우러났으면 좋겠다’는 꾸준한 소비자 의견을 반영해 선보이는 제품이다. 동서 보리차만의 진하고 구수한 맛을 한잔 용량의 티백에 담아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으며, 찬물에서도 잘 우러날 수 있도록 동서식품만의 노하우로 보리의 로스팅 강도와 분쇄 정도를 최적화했다. 동서식품은 이번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동서 한잔용 보리차의 디지털 필름을 공개하고, 이와 연계한 온라인 이벤트를 실시하는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동서식품은 1986년 녹차 티백을 시작으로 국내 차(茶) 시장을 이끌어 오고 있다. 엄선한 원료와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보리차'를 비롯해 ‘현미녹차’, ‘둥굴레차’, ‘메밀차’, ‘루이보스 보리차’, ‘도라지 작두콩차’, ‘자색 옥수수차’ 등 다양한 차 제품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동서식품 이재익 마케팅 매니저는 “동서 한잔용 보리차는 기존 대용량 제품을 음용하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