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19국감 현장] 식용 불가 약품 맞은 말고기 시중에 버젓이 유통

URL복사

정운천 의원, "식약처 유통과정 검사 안해...말 이력제 도입 식품유통 사각지대 없애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용으로 불가능한 약품을 맞은 경주마가 시중에 버젓이 말고기로 유통된 사실이 드러났다. 식품용 가공육에 포함돼서는 안 되는 약물인 '페닐부타존(Phenylbutazone)'이 사용된 것인데 관리당국은 이에 대한 검사나 유통단계 조차도 모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간사 정운천 의원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해수위 한국마사회·한국농어촌공사·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등 국정감사에서 "경주마를 도축해 말고기로 유통되고 있는데 이에 대한 이력이나 검사 등이 완전한 사각지대에 놓여있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에 따르면 경주마에게 사용하는 식용화 사용 불가능한 의약품이 무려 200여 종 중 44종에 달한다고 한다. 5년간 2만 3000 건의 식용화 불가능한 약품을 쓰는 경주마가 퇴역 후 1년에 1200마리 정도가 도축되고 있다.


문제는 식용 불가능한 약품을 쓴 경주마가 어떤 경로로 유통되고 있는지 알 수 없다는 것이다.



정 의원은 "지난 2월에 도축된 케이프 매직이라는 말은 퇴역하기 72시간 이내에 페닐부타존이라는 약물을 맞았다"며 "이 페닐부타존은 인체에 들어오는 경우 백혈구 억제 및 재생 불량 등의 빈혈을 일으키는 아주 위험한 약물인데 이 약물을 투여된 말이 버젓이 유통돼 일반 식당에 유통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식약처도 유통 과정에서 검사를 안하고 있다"면서 "하루 빨리 말고기 이력추적제를 법안으로 만들어 식품유통의 사각지대 없이 국민의 안전을 담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은 "말 산업 전반에 문제다"라며 "말 이력제를 하기 위해 40억원 정도 예산을 투입했다. 그러나 전국 말이 (말 이력제)이 안에 들어 와야 하는데 법적으로 안된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농심켈로그, 국내산 팥 100%로 만든 ‘첵스 팥맛’ 출시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뜨거운 화제 속에 품절대란까지 일으킨 첵스 파맛의 후속작이 드디어 세상에 나온다. 농심켈로그는 신제품 첵스 팥맛을 오는 10월 2일부터 전국 대형마트 및 주요 온라인 채널에서 한정 판매한다. 신제품 첵스 팥맛의 탄생 배경에는 16년간 소비자들의 끊임없는 요청으로 지난해 출시된 첵스 파맛의 성공이 있다. 파맛 출시 후 소비자들은 또 다른 재미를 기대하며 ‘민트초코 첵스’, ‘커피맛 첵스’, ‘고구마맛 첵스’ 등 기발하고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면서 이제까지 없었던 전혀 색다른 첵스의 맛 출시를 기대해왔다. 이 제품은 전북 고창에서 생산되는 국내산 팥 100%를 사용하여 팥맛의 풍미를 그대로 담았고, 여기에 새알심을 연상시키는 하얀 마시멜로우를 넣어 마치 어릴 적 할머니가 손수 만들어 주시던 달콤하고 진한 단팥죽과 같은 추억의 맛을 느끼게 해 준다. 출시에 앞서 농심켈로그가 먼저 공개한 티저 영상은 공개와 동시에 소비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제품 위에 팥이 쏟아지는 장면을 힙합 BGM과 함께 담은 6초 분량의 티저 영상은 첵스 팥맛 한정판 출시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농심켈로그 마케팅팀 서지혜 차장은 “신제품 ‘첵스 팥맛’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