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19 국감 현장] 국감 현장서 만난 사람 정운천 국회의원

URL복사


[푸드투데이 = 이하나기자] [푸드투데이 = 이하나기자] 2019 국정감사가 한창 진행 중인 가운데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한국마사회,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한국농어촌공사 등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렸다.



푸드투데이는 국정감사 현장을 찾아 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전북 전주시을)을 만나 이번 국감에 임하는 각오와 핵심 사항에 대해 들어봤다.


정 의원은 국내에서 처음 발생해 한돈농가에 큰 피해를 주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을 비롯해 식용으로 불가능한 약품을 맞은 경주마가 식용말로 시중에 유통되는 실태, FTA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어촌과을 위한 기업의 농어촌상생협력기금 독려 방안에 대해 집중 했다.



먼저, 정 의원은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대해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몇 년 전부터 유럽에서 먼저 발생돼 왔다"며 "그 원인은 바로 멧돼지였다"고 밝히고 "우리나라에서는 (ASF가)북한에서 먼저 시작됐다. 북한의 접경지역 멧돼지를 사전에 제거하는 작업들이 있었어야 했는데 그것을 못한 것이 (우리나라에까지 전파된)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멧돼지를 전부 전멸해서 앞으로 더 확대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돼지열병의 원인을 빨리 제거하는 일이 지금 해야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또 다른 과제로 식품유통의 사각지대를 발견, 말산업을 하면서 경주마가 식용 말고기로 판매되는 유통 구조에 대해 꼬집었다.



그는 "경주마에 투약되는 약이 한 200가지가 있는데, 그 중 사람이 먹으면 안되는 약 40가지가 내포돼 있다"고 설명하고 "그것을 경주말에 먼저 투여하고 이어 (그 말을 아무런 조치없이)무방비로 말고기로 일반 식당에 유통되고 있는 실정이지만 유통 구조에서 그것을 파악한데가 (아무데도)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정 의원은 관련 말 이력제 등 관련 문제를 해결 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 것을 예고했다.


마지막으로 정 의원은 "농식품부에 관계되는 공기업들도 상생기금을 마련할 수 있도록 독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상생기금에 대해 "3년 전 한중 FTA 이후 우리 대기업들이 자율적으로 1년에 1000억씩 내서 10년동안 1조원을 가지고 농어촌의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기여해보자 했는데, 결국 그게 용두사미로 끝나고 있어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종합국감 때 대기업의 사회공헌 담당 임원들이 증인으로 나온다면 우리 농어촌 상생 협력기금을 다시 한번 부활시키고 새롭게 발전시켜나가는 토대를 꼭 만들어보고 싶다"고 의지를 내비쳤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하림, 신개념 육수라면으로 라면시장 도전장...'The미식 장인라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하림이 신개념 육수라면 ‘The미식 장인라면’을 앞세워 라면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하림은 14일 20시간 우려낸 진짜 국물로 만든 ‘The미식 장인라면'을 론칭하고 라면시장에 본격 진출했다고 밝혔다. 하림은 인스턴트식품으로 저평가돼온 가공식품을 장인, 셰프가 제대로 만든 요리수준으로 끌어올려 가정에서도 미식(美食)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로 제품개발에 박차를 가해왔다. “자연소재와 신선함으로 삶을 맛있게”라는 하림의 식품사업 목적이 바탕이 됐다. 그 상징적 제품으로 라면을 먼저 내놓았다. The미식 장인라면의 차별점은 20시간 동안 직접 끓인 국물에 있다. 장인라면은 사골과 소고기, 닭고기 등 신선한 육류 재료와 버섯, 양파, 마늘 등 각종 양념채소를 20시간 끓인 진짜 국물로 만든 라면요리라고 하림 측은 설명했다. 스프의 형태도 분말이 아닌 국물을 그대로 농축한 액상을 고집했다. 일반라면이 분말스프를 만들기 위해 육수를 건조하는 과정에서 훼손하는 재료 본연의 맛과 향을 그대로 살려내기 위해서다. 하림 관계자는 "신선한 사골과 육류, 버섯에 더해 마늘과 양파 등 양념채소를 함께 우려내면 감칠맛을 더하는 성분이 강화된다”면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