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19 국감] 홍원식 회장 증인 거부한 남양유업..."추혜선 의원 기자회견으로 대리점주 피해" 볼멘소리도

URL복사

이광범 대표가 대리 출석, 장부조작.대리점 제품 밀어내기 '여전' 갑질 의혹 지속적으로 불거져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8일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위원장 이종구) 국정감사에 불출석했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은 지난달 추혜선 정의당 의원과 남양유업 전국대리점살리기협회가 제기한 장부조작 및 밀어내기 의혹에 의해 국감 증인으로 채택됐다.



하지만 홍 회장은 '현안을 제대로 알지 못한다'라는 사유로 불출석했으며, 대신 이광범 남양유업 대표가 대리 출석했다.


남양유업은 홍 회장의 불출석 사유에 대해 “오너체제가 아닌 전문경영인이 회사에 대한 경영을 책임지고 있다"면서 "경영에 손을 뗀지 오래됐기 때문에 홍 회장은 현안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남양유업을 바라보는 시선은 곱지 않다. 홍원식 회장은 지난 2013년 대리점주에 갑질을 휘두르며 이른바 ‘남양유업 갑질’ 사건으로 전국민적으로 비난을 받자 대국민 사과와 대리점협의회를 만들었지만 달라진게 없다는 비난을 듣고 있다.  


특히, 홍회장은 기업이 위기에 빠진 상황에도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지분을 대량으로 매각, 본인의 이익을 챙겨 도마 위에 오른 바 있다.


김연화 소비자공익네트워크 회장은 "홍 회장은 대표이사 직에서 물러나긴 했지만 현재 남양유업의 지분을 51.68%나 보유한 최대주주"라면서 "기업인이라면 국감장에 증인으로 출석해 문제에 현안을 해결하려는 태도라도 보여야했다"고 말했다.


한편, 남양유업은 "지난달 추혜선 의원(정의당)이 밀어내기와 장부조작에 대한 기자회견을 발표해 수 많은 남양유업 대리점주들이 피해를 보고 있는 상황"이라며, "남양유업은 2013년 공정위로부터 권고를 받은 후 밀어내기가 불가능한 내부 시스템을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삼립 ‘카페스노우’ 여름 맞아 아이스 디저트 11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삼립의 프리미엄 디저트 브랜드 ‘카페스노우’가 여름을 맞아 아이스 디저트 11종을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은 베이커리 전문점이나 카페에서 즐길 수 있는 디저트를 간편하게 슈퍼나 마트에서 구매, 집에서 맛볼 수 있는 홈카페 콘셉트의 디저트다.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SPC삼립은 프랑스 유명 삽화 작가 ‘마리 아쎄나(Marie Assenat)’와의 협업을 통해 감각적인 일러스트 패키지를 입힌 ‘진한 초코무스케익(홀케익)’, ‘스노우롤(플레인, 초코, 딸기)’, ‘조각케익(뉴욕치즈, 스위트고구마, 초코티라미수)’ 등을 선보였다. 210도 고온에서 구워 윗면은 스모키하게 그을리고 속은 촉촉한 크림치즈를 느낄 수 있는 ‘바스크 치즈케익’과 부드럽고 폭신한 카스텔라 빵 속에 달콤한 생크림을 넣은 ‘생크림 카스텔라’도 판매한다. 미국 치즈 브랜드 ‘크래프트’ 크림치즈를 사용해 진한 크림치즈 풍미가 일품인 ‘크래프트 크림치즈 슈’와 ‘크래프트 크림치즈 케익’까지 다양한 맛과 형태를 선보인다. 카페스노우 아이스 디저트는 전국 이마트, 킴스클럽, 슈퍼 등에서 구매 가능하다. SPC삼립 관계자는 “최근 홈카페 디저트에 대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