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익산시, 농산물 가공 창업 기틀 마련 농부 CEO 육성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전북 익산시(시장 정헌율)가 농산물가공을 통해 농업인의 농외소득 증대와 창업 성공을 지원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시는 2023년 전국 지자체 대상 농산물가공 분야 경진대회에서 최우수기관상(전국 2위)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고 27일 밝혔다. 

 

농산물종합가공센터를 통한 농업인의 농외소득 증대와 농촌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한 결과다.

 

특히 소규모 농업인이 공동으로 이용할 수 있는 54종 71점의 가공 장비를 갖추고 7개 유형 HACCP 인증을 완료해 안전하고 품질 좋은 제품 생산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농산물가공 창업보육 교육을 통해 창업 준비부터 판로 개척까지 단계별 맞춤형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과채주스, 잼, 분말, 빵, 참기름, 들기름, 절임식품 등 14개 유형 60여 품목들이 생산되며 지역의 로컬푸드와 직거래장터 등의 고정판매처를 확보해 연간 3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렸다.

 

이를 토대로 신규창업농업인 발굴 및 기존 창업 농가의 역량 강화를 위해 2019년부터 농산물가공 창업보육 교육을 연간 상·하반기 22회(88시간) 추진해 191명의 수료생을 배출했다.

 

시는 기반시설과 교육 토대 위에 창업 로드맵을 적용해 성장 단계별 지원으로 농업인들의 든든한 창업 버팀목이 되고 있다.

 

창업·보육 단계(1~2년 차)는 교육 및 상담을 통한 영업 절차 진행, 제품기획, 상품개발, 시제품 생산을 지원하고, 창업·실행 단계(3~5년 차)는 가공제품 상품화, HACCP 관리, 자가품질검사, 판로 확대를 지원한다. 마지막으로 자립·정착 단계(5~10년 차)는 영향력 있는 농부 CEO로의 발전을 위해 보조 사업지원 등을 통해 자립을 유도한다.

 

이미 꽃차 농가(꽃채움, 임상동), 고구마빵 농가(주실래, 낭산면)가 국내 가공 창업에 성공했으며 소규모 창업 농가(함해국, 함라)의 함해국 마리골드 액상차가 중국 수출 등 국외 판촉 활동에도 힘을 쏟고 있다.

청년창업 농업인 김빛나씨의 눈부신 도약은 익산시 농산물가공 산업의 밝은 미래를 보여준다.

 

시 농산물가공 지원 정책을 통해 창업한 청년 농업인 김빛나씨는 서울에 있는 렉서스(Lexus) 복합 문화공간인 커넥트 투에서 젊은 농부 농산물홍보 및 판매 행사에 선정되며 눈부신 도약을 하고 있다.

 

직접 딸기, 메론, 상추 등 다양한 작물을 재배하고 있으며 익산시 농산물종합가공센터에서 딸기잼과 청을 제조하고 있다.

 

이번 MOU 체결로 김빛나씨의 농산물과 가공제품은 커넥트 투에서 핑거푸드 제품, 카페 음료 개발, 딸기잼과 딸기청 판매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또한, 12월 중에는 디저트전문쉐프 파티시에와 협업하여 김빛나씨의 원료를 이용한 한정판 디저트도 출시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는 익산시 농산물 가공제품 소비촉진을 위해 대대적 판촉 활동을 펼쳐왔다.

 

우수한 제품의 가공제품을 들고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서울 국제식품 산업대전에 2년 연속 참가해 농식품 시장의 흐름을 모색하고 바이어와 상담을 통해 유통시장 경험을 쌓아가고 있다.

 

아울러 시는 앞으로도 농업인이 가공제품을 생산할 수 있도록 행정, 기술지원, 인증관리, 입점 심사 대응 서비스를 제공하고 농업인의 제품생산과 판로개척 지원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농산물가공은 농업인의 소득 증대와 농촌경제 활성화를 위한 중요한 대안”이라며 “앞으로도 농산물가공 지원사업을 확대하여 작지만 강한 농부 CEO가 탄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지난해 전국지자체 대상 가공상품 유통·마케팅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우수기관상(전국 3위)과 도 단위 종합평가에서 우수기관상(전북 1위)을 수상한 바 있다.

관련기사

1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