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 기자의 FoodToday] 11월 22일은 '김치의 날'..."전국 팔도 김치 맛보세요"

 

 

 

 

[푸드투데이 = 노태영 기자] 최고의 발효식품으로 수천 년 동안 우리의 밥상을 지켜 온 '김치'. 11월 22일은 김치의 가치와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제정된 법정기념일 입니다. 이는 김치 소재 하나하나(11월)가 모여 22가지(22일)의 효능을 나타낸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 이하 농식품부)는 '제3회 김치의 날'을 맞아 서울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기념식을 개최됐습니다. 


이날 김치의 날 기념식은 김치산업 발전 유공자 및 김치 품평회 수상작에 대한 시상식, 기념사 및 축사, 축하공연, 김치품평회 수상작 전시, 팔도 김치 전시·시연·시식 행사가 진행되며, 연계행사로는 김치 요리 경연대회, 코리아 페스티벌이 개최되는 등 다채롭게 구성됐습니다.

  


김치산업 발전 유공자에게는 정부포상이 수여됐는데요. 임진강김치 강정복 대표이사가 산업포장을 수여 받았습니다. 주요 공적으로는 연간 배추 350톤, 무 170톤 등 국내 농산물을 활용한 식품산업 발전에 기여한 점과 원료 생산지에서 김치를 제조하여 지역 농업인과의 상생발전을 도모한 점 등을 높이 평가받았습니다. 또한 올해로 11번째를 맞는 김치품평회 수상작 시상도 함께 이어졌습니다. 도미솔 식품(대표 박미희, 사각사각 총각김치)이 대상으로 국무총리상이 시상됐습니다.

  


한편 기념식 장 주변에는 함경, 평안, 서울·경기, 강원, 충청, 전라, 경상, 제주를 대표하는 팔도 김치가 전시되고, 대한민국 식품명인 등이 참여해 팔도 김치 시연과 함께 시식 행사가 열렸습니다.


이날 현장에 전시돼 있는 전국 팔도 김치를 푸드투데이가 담았습니다.


농업법인씨드바이 신명화 : 
제주도에서 나오는 자리돔으로 만든 자리돔 석박지라고 하는 김치입니다. 무를 나박나박 썰어서 따로 소금에 절였고요. 배추도 따로 나박나박 썰어서 따로 절였습니다. 


자리돔이라는 생선이 이렇게 있어요. 이 생선은 제주도에서만 나오는 특산물이에요. 양념에 자리돔 젓갈도 들어가 있고, 따로 따로 절인 무 절임 배추를 양념과 함께 섞어준다고 해서 석박지라고 그럽니다. 제주도의 특산물인 자리돔이라는 생선을 넣었기 때문에 '자리돔 석박지'라고 이름을 지었습니다.


전통음식문화원 찬선 지명순 :

오늘 제가 만들고 있는 김치는 충청도의 '호박 개국지'입니다. 김치를 하고 난 다음에 배추 우거지와 무청 그리고 이렇게 늙은 호박을 넣어서 같이 김치 양념을 버무리는데요. 이때 게장을 같이 넣고 버무려서 푹 삭혔다가 김치찌개용으로 끓여 먹는 김치입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