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국감] 친환경 농산물, 대형마트에서 비싼 이유 왜...유통비용 2배 이상 비싸

URL복사

최인호 의원, "소비자 가격 높지만 오히려 생산자에게 돌아가는 몫은 적어"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형유통업체를 통해 판매되는 친환경 농산물의 유통비용이 다른 유통채널보다 과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부산 사하갑)이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대형유통업체에서 판매된 친환경 딸기의 유통비용은 소비자가격의 59%에 해당했다. 

  
친환경딸기의 전체 평균 소비자가격은 kg당 1만5888원으로 생산자에게 돌아가는 몫은 9209원(58%), 유통가격은 6679원(42%)이었다. 친환경 딸기의 평균 소비자 가격 대비 평균 유통비용 비율은 42%로 일반 딸기 41.1%로 큰 차이가 없었다. 


그러나 친환경 딸기를 유통채널별로 살펴보면 대형유통업체가 59%로 가장 높았고 도매시장 48%, 친환경전문점 40%, 학교급식 27%순이었다. 대형유통업체의 유통가격은 학교급식보다 32%p 높은 수준이었다. 


심지어 대형유통업체에서 유통되는 친환경 딸기는 일반 딸기보다 소비자 가격이 1.4배나 높지만, 생산자에게 돌아가는 몫은 일반딸기보다 254원 적었다. 

  
지난해 aT의 실태조사 대상 품목인 감자, 고구마, 오이, 양파, 쌀 등도 대형유통업체 유통비용이 비교적 높은 수준이었다. 친환경 감자는 57%, 고구마는 55%, 오이는 54%, 양파 54%였다. (첨부자료 참조)

  
최 의원은 “친환경 농산물의 판로가 한정되어 있어 농가가 학교급식이나 대형유통업체에 의존할 수 밖에 없는 구조다”라며,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모바일 농산물 시장이 급성장 하고 있는 만큼 온라인 직판매를 확대하는 등 다양한 판로가 개척돼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