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국감] 수협 바다마트, 최근 5년간 영업손실 105억원

URL복사

어기구 의원 “국내산 수산물 판로 확대 및 소비촉진 통해 바다마트 사업 목적에 충실해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소매 유통·판매사업을 통해 국내산 수산물 소비촉진 및 어업인 소득증대에 기여하기 위해 만들어진 ‘수협 바다마트’의 영업실적이 개선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으며 수입산 수산물 판매량은 해마다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어기구의원(충남 당진시)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수협) 국정감사에서 “최근 5년간 바다마트 당기순손익은 2018년을 제외하고 모두 적자를 기록했다”고 지적했다. 


수협유통의 바다마트는 △2015년 13억 2300만원, △2016년 28억 5100만원, △2017년 34억 6000원으로 지속적인 영업손실을 보였으나 △2018년 1억 8700만 원의 영업이익을 보이며 흑자 전환됐다. 


그러나 △2019년 31억 4200만 원의 영업손실이 발생하며 1년 만에 다시 적자로 전환됐다.


최근 5년간 누적 영업손실은 105억 8900만원에 달했다. 


특히 2019년 16개소 점포의 43.8%에 해당하는 7개소 점포에서 적자가 발생했다. 전체 점포 대비 적자 점포 비중은 2016년 66.7%에서 2018년도 33.3%로 감소 추세를 보였으나 2019년 43.8%로 다시 상승하며 전년도 대비 약 10%p 증가했다.


또한 바다마트 운영 점포 수는 △2015년 24개소, △2016년 24개소, △2017년 22개소, △2018년 18개소, △2019년 16개소로 잇따라 감소하고 있다.


한편, 바다마트의 ‘수입산 수산물 판매 현황’ 자료에 따르면, 수입산 수산물 판매 비율은 2015년 2.4%에서 2019년 6.4%로, 최근 5년 새 약 2.7배 증가했다. 금액으로는 2015년 대비 73.2% 증가해 11억 3600만 원에 달했다. 


어 의원은 “수협의 바다마트가 매출을 올리는 데 급급해 수입 수산물 판매 비중을 늘려가고 있다”고 지적하며 “국산 수산물 소비촉진을 위한 판로 확대를 통해 흑자 전환 대책 마련 등 바다마트 사업 목적에 충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