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영인 건강기능식품 미래포럼 공동대표 "건강기능식품 특성화 미래 먹거리 중심으로 도약"

URL복사


박영인 건강기능식품 미래포럼 공동대표(고려대학교 약학대학 교수)는 18일 푸드투데이와 갖은 인터뷰에서 "2004년에 건강기능식품법이 제정돼 시행이 된지 벌써 12년이 지나가고 있다"면서 "2007년에 건강기능식품미래포럼이 발족이 됐다. 이제는 웰리스 웰빙의 시대가 도래해 오면서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과학적인 근거를 제시해야될 요구가 증가되고 있던 시점됐고 또한 과대광고에 의한 국민들에 대한 폐혜를 국가적인 측면에서 정돈을 해야겠다는 취지로 건강기능식품법이 제정 시행되게 됐다"고 말했다.


박 공동대표는 "건강기능식품 미래포럼에서 추구하고자 하는 목적은 건강기능식품을 특성화 해서 우리 미래 먹거리의 중심이 될수 있는 산업의 발전에 목표를 두고 관,산,학계,연구계가 합심해서 좋은 정책제안 그 다음 건강기능식품 원료 및 성분 물질들에 대한 발굴이라는 큰 목표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화된 건강기능식품 영역에 좋은 제품들을 만들기 위한 방안이 무엇이 있을까. 지금 세계적으로 또한 국내적으로 보더라도 건강기능식품 영역의 발전도는 굉장히 가파르게 커지고 있다"며 "이런 것에 부합되서 새로운 산업으로써의 활성화가 될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할 것"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이런 관점에서 건강기능식품 비전 2020을 선언을 했다"며 "저희들이 추구하는 철학 이런 부분이 국민들과 관련 관계자 여러분들의 많은 격려와 성원이 함께 하면 건강기능식품산업의 활성화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건강기능식품 미래포럼은 18일 서울대 호암교수회관 무궁화홀에서 '건강기능식품미래포럼 비전 선포식 및 세미나'를 개최하고 2020년까지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을 5조원 규모로 키우겠다는 취지의 '건강기능식품 산업발전 비전 2020'을 선포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해태제과, ‘미니 초코칩 사브레’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사브레가 젊은 입맛에 맞춘 2세대 버전을 선보인다. 해태제과(대표 신정훈)는 정통 유럽풍 쿠키 사브레의 젊은 버전으로 ‘미니 초코칩 사브레’를 출시한다. 1975년 출시된 사브레의 사이즈와 맛이 한꺼번에 바뀐 것은 이번이 처음. 달달하고 바삭하게 굽는 프랑스식 쿠키로 사랑 받아온 사브레의 젊은 도전이다. 특유의 바삭한 겉면에 오독오독 씹히는 리얼 초코청크를 듬뿍 넣었다. 달달함에 초콜릿의 쌉쌀함까지 어우러져 한결 고급스럽다. 반죽 단계부터 코코아 분말을 섞은 덕분에 입맛을 돋우는 까무잡잡한 색감에 은은한 초콜릿 향도 새로운 포인트다. 여기에 젊은 층이 좋아하는 시나몬을 더한 것도 특징. 때문에 우유나 커피와 함께 즐기기 제격이다. 크기는 오리지널의 절반으로 줄였다. 한입에 쏙 들어오는 사이즈라 어린 아이들부터 어른들까지 언제 어디서나 깔끔하게 즐기기 좋다. 47살 사브레의 인기는 현재도 진행 중이다. 코로나로 디저트카페 대신 집에서 직접 만들어 먹는 다양한 먹거리 조합이 나오며, 사브레도 화제의 중심에 섰다. 아이스크림이나 우유와 함께 즐기는 ‘사브레 꿀조합 레시피’가 뜨면서 매출도 급증한 것. 실제로 지난해 비스킷 시장이 전년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