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불량식품 근절 시민감시단 뜬다

URL복사

식약처장, 소비자·축산단체 간담회

식품의약품안전처장(처장 정승)은 5일 서울지방청에서 11개 소비자 단체장들과 간담회를 갖고, 불량식품 근절을 위한 ‘시민감시단’과 ‘불량식품 근절 캠페인’ 운영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우선 시민감시단 운영의 경우 식품위생에 전문성이 높거나 식품위생에 관심이 많은 초등학교 학부모 등 1,300명을 시민감시단으로 위촉하는 등 소비자 참여 확대방법 등을 논의했다.


또한 불량식품 안 사먹기, 안전문화 개선 등 불량식품 근절 캠페인을 오는 5월 민·관 합동으로 전개하는 방안을 협의했다.


정승 처장은 지난 3월 23일 정부조직 개편으로 출범한 식약처는 식의약품 안전의 컨트롤 타워로서 “국민 개개인의 행복시대를 열기 위한 불량식품 근절에 전 국민의 관심을 유도하고 소비자 참여를 확대하여 식의약 안전강국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정부가 현재 추진하고 있는 먹을거리 안전정책과 소비자단체의 활동이 소비자 보호라는 점에서 일맥상통하다”며 소비자단체의 협력을 당부했다.

 


 

정승 처장은 이날 소비자단체장 간담회에 이어 진행된 30개 축산관련단체 대표들과 간담회에서는 “불량식품의 근절과 식·의약 안전 강국의 선행 조건은 무엇보다 생산자의 높은 안전의식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축산관련단체 대표와 간담회는 최근 업무 이관이후 생산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이관받은 업무를 안정되게 수행하기 위한 협조를 당부하기 위해서 생산자 단체 중에서 첫 번째로 마련됐다.


정승 처장은 “소비자 및 생산자 단체는 우리처의 중요한 정책 고객으로서 앞으로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여 정부와 소비자 및 생산자간 칸막이를 허무는 것은 물론 국민 중심의 식의약품 정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7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