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백수오 품질.안전 소비자 문의 급증...상담 30% 증가

URL복사

이른바 '가짜 백수오' 사건이 터지면서 이와 관련된 상담 문의가 지난 4월과 5월 두달간 빗발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8일 소비자상담동향을 집계한 결과, 지난 4월 22일 한국소비자원의 가자 백수오 건강식품 관련 보도 이후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백수오 제품' 상담건수가 총 3041건으로 전월대비 30.31%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후 뜨겁게 논란이 일었던 5월에는 총 1만1234건의 상담이 접수, 전월 대비 269.3% 증가했다.


상담사유로는 품질에 대해 묻는 문의가 주를 이뤘으며 이어 단순문의, 안전, 계약해지, 청약철회 등이었다.


구체적으로 홈쇼핑에서 구입한 백수오 제품의 성분이 진짜인지 여부와 진위여부에 관계없이 환급 받고 싶다는 문의, 구입한 A제약회사의 백수오 제품의 이엽우피소 혼합 및 이상여부, 구입한 제품의 복용 가능여부 등이다.


소비자단체는 백수오 제품에 관한 문의가 크게 증가한 이유로 지난달 26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발표한 백수오 함유 건강기능식품 207개 제품의 전수조사결과, 전체 80%에 달하는 157개 제품에 대해 확인불가 판정을 내려 국민의 우려를 키웠고, 국내 6대 홈쇼핑사가 '전액환불', '부분환불' 등 각각 다른 정책을 실시해 소비자의 혼란을 키운데 따른 것으로 평가했다.


관련기사

4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스프 출시 50주년 기념, ‘산타컵스프’ 한정판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대표 이강훈)가 오뚜기스프 출시 50주년을 기념해 ‘산타컵스프’를 한정판으로 출시했다. 지난 1970년 출시된 ‘산타 포타지스프’와 ‘산타 크림스프’는 국내 최초로 출시된 스프 제품으로, 당시로는 파격적인 영문 상표를 붙인 국내 최초의 사례로 꼽힌다. ‘산타컵스프’는 오뚜기가 50년전 출시한 ‘산타스프’의 정통 크림스프의 맛을 컵스프로 재해석한 제품으로 겨울철 한정판으로 출시했다. ‘산타컵스프’는 풍부한 크림과 야채스톡의 은은한 풍미를 살린 스프다. 뜨거운 물만 부어 편하게 먹을 수 있는 컵스프 타입으로 더욱 편리해졌고, 70년대 산타스프의 레트로 패키지 디자인을 그래도 살려 더욱 의미 있는 제품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오뚜기스프출시 50주년을 기념하는 한정판 ‘산타컵스프’를 출시했다”며, “스프 성수기인 겨울철 다양한 온, 오프라인 프로모션 활동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11번가에서는 ‘산타컵스프’ 출시를 기념하며 한정판 ‘산타컵스프’와 ‘레트로 3분 시리즈’, ‘레트로 TV 스마트폰 확대 스크린’ 등을 함께 구성한 ‘오뚜기 레트로 시리즈’ 기획팩을 1000세트 한정 선착순으로 판매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