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코로나 시대 '로컬'이 대세...aT-강릉시, 로컬푸드 활성화 위해 뭉쳤다

URL복사

로컬푸드·농수산물의 안정적인 공급과 유통개선 위해 협력

 

[푸드투데이 = 황인선.홍성욱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여행은 물론 외출을 자제하면서 '로컬'이 뜨고 있다. 로컬푸드는 장거리 운송을 거치지 않은 지역 농수산물로 반경 50km 이내에서 생산한 농수산물을 말한다. 생산자와 소비자간 배송 거리 뿐 만 아니라 유통 단계를 대폭 줄여 신선도는 올라가고 가격은 낮아지는 장점이 있다. 

 


농가에게는 안정적인 판로를 제공하고 소비자에게는 신선한 먹거리가 공급한다는 취지에서 최근 로컬푸드 매장은 확대되고 있는 분위기다. 


이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김춘진)와 강릉시(시장 김한근)가 로컬푸드 활성화를 위해 뭉쳤다. 

 


aT와 강릉시는 지난 2일 강릉시청에서 로컬푸드 및 농수산물의 안정적인 공급기반 조성과 유통구조 개선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식에는 김한근 강릉시장, 김춘진 aT 사장, 조규선 aT 강원지역본부장, 김재근 농업기술센터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로 침체된 로컬푸드 활성화 방안과 농수산물의 유통개선 및 판매촉진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특히 aT와 강릉시는 ▲ 농수산물의 국내외 수급동향 및 정보 공유 ▲ 지역먹거리 생산·유통 활성화 ▲ 로컬푸드 학교급식ㆍ공공급식 공급체계 구축 ▲ 농산물 비축기지 유치를 포함한 물류단지 조성 등의 분야에 초점을 맞추어 협력체계 구축에 나선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김춘진 사장은 “강릉시와 유기적으로 협력할 수 있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지속가능한 지역먹거리 선순환체계 구축을 통해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