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수범의 건강칼럼> 미세먼지·황사로 인한 알레르기 질환과 음식

URL복사
요즘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황사, 매연가스 등으로 도시 전체가 뿌옇게 변하여 있다. 대기오염으로 인하여 가시거리도 문제이지만 폐, 호흡기에 영향을 주는 것이 문제다. 

숨을 들어 마실때마다 아주 미세한 먼지, 오염물질, 매연가스, 황사들이 폐, 기관지로 들어가기 때문이다. 여기에 더 안좋은 것은 알레르기 증세가 있는 사람들이다. 미세먼지, 특정물질 등으로 인하여 몸에서 과민하게 알레르기 반응을 하는 것이다.   

봄이 되면 더 심해지는 경향이다. 환경이 바뀌거나 음식을 잘못 먹거나 꽃가루, 항생제 등에 의하여 두드러기, 가려움, 콧물, 기침 등의 증세가 나타나는 것이다. 아침에 자고 일어나자마자 기침과 콧물이 나와서 생활에 불편을 주기도 한다. 

알레르기 증세는 왜 오는 것일까? 

알레르기는 면역기능이 잘못 작동하는 것이다.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물질이나 원인이 몸 안에 들어오면 항원으로 작용을 한다. 항원이 들어오면 몸 안에서 항체가 만들어지면서 항원항체반응이 나타난다. 항원항체반응이 바로 알레르기 증세이다. 

문제는 일반사람들에게는 정상으로 반응하는 원인이 알레르기환자에게는 항원으로 작용을 하여 알레르기 증세가 나타나는 것이다. 재채기를 하거나 콧물이 나오거나 피부의 발진이 나타나는 것은 외부의 독소를 내보내기 위한 인체의 하나의 방법이다.

왜 알레르기 증세가 봄에 많이 생기나?

봄이 되면 알레르기 증세가 많아지는 것은 환절기에 밤낮의 기온차가 커지면서 외부의 환경에 적응을 못하여 우리 몸에서 과민하게 반응하여 알레르기 증세로 나타나는 것이다.  

알레르기 증세에는 어떤 것이 있나? 

알레르기 증세에는 피부의 가려움증, 재채기, 콧물, 코 막힘, 충혈, 눈물, 천식 등이 주로 나타난다. 아토피성 피부, 알러지비염, 알러지피부염, 알러지결막염, 알러지 천식 등이 나타난다.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원인은 무엇인가?

원인은 다양하다. 몸의 면역기능이 저하되었거나 피부의 열증이나 한냉증이 있거나 피부가 건조하거나 혈액의 어혈이 많거나 기름기 등의 탁한 음식을 먹는 경우에 많이 발생한다. 또한 과로, 스트레스, 긴장, 분노, 화병 등의 정신적인 면에서도 발생을 한다. 인스턴트식품, 가공식품, 기름진 음식, 육류, 스테로이드제제의 과다사용 등이 원인이 되는 경우도 많다. 이러한 것들은 몸에서 피부독, 어혈독, 열독, 냉독 등으로 작용을 하여 알레르기 증세가 나타난다.  

알레르기를 예방하기 위해선 어떻게 하여야 하나?

먼저 주위의 환경에 잘 적응을 하여야 한다. 먼지가 많거나 너무 건조하거나 매연, 꽃가루, 황사 등에 예민한 사람은 이런 환경을 피해야 한다. 다음은 자신의 몸을 최적의 상태를 만들어야 한다. 과로, 스트레스, 긴장, 분노, 화병 등으로 몸과 정신이 피곤하면 알레르기 증세가 쉽게 오기 때문이다. 정신적 육체적으로 튼튼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봄철에 보약을 먹는 이유 중의 하나이기도 하다. 

다음은 음식을 잘 선택해서 먹어야 한다. 인스턴트식품, 가공식품, 패스트푸드, 술, 육류, 청량음료, 라면, 과자, 빵, 커피 등의 섭취를 피해야 한다. 특히 특정음식에 과민하게 반응하는 음식을 잘 알아서 피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이러한 방법으로 피부독, 어혈독, 열독, 냉독 등을 피해야 한다. 

체질에 따라 원인이 다르기 때문에 사상체질의학적으로 예방을 하면 효과적이다. 

느긋하고 무엇이든 잘 먹는 태음인들은 폐기능이 약하여 호흡기계통, 피부계통의 알레르기 질환이 많으며 열로 인하거나 비만, 습이 많아서 오는 경우가 많다. 폐를 보하는 호도, 잣, 도라지, 더덕 등을 이용한 해독음식이 좋다. 

급하고 직선적인 소양인과 기가 강하고 저돌적인 태양인은 화와 열로 인하여 많이 발생한다. 화와 열을 내리고 몸을 맑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신선한 야채, 여름과일, 해물류, 어패류 등을 이용한 해독음식이 좋다. 

꼼꼼하고 몸이 찬 소음인들은 냉증, 한증, 소화기계통, 피부질환으로 알레르기가 많이 발생한다. 몸을 따듯하게 하고 피곤하지 않게 하며 따듯하며 소화가 잘되는 쑥, 달래, 양배추, 마늘, 생강, 찹쌀 등을 이용한 해독음식이 좋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동서식품, ‘동서 한잔용 보리차’ 시판...SNS 이벤트 프로모션 진행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동서식품(대표 이광복)은 보리차의 대명사 ‘동서 보리차’를 한 잔씩 마실 수 있는 티백 제품인 ‘동서 한잔용 보리차’를 출시한다. 이번 신제품은 기존 2L용 보리차 제품에 대해 ‘소량 단위로도 이용할 수 있으면 좋겠다’, ‘찬물에서도 잘 우러났으면 좋겠다’는 꾸준한 소비자 의견을 반영해 선보이는 제품이다. 동서 보리차만의 진하고 구수한 맛을 한잔 용량의 티백에 담아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으며, 찬물에서도 잘 우러날 수 있도록 동서식품만의 노하우로 보리의 로스팅 강도와 분쇄 정도를 최적화했다. 동서식품은 이번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동서 한잔용 보리차의 디지털 필름을 공개하고, 이와 연계한 온라인 이벤트를 실시하는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동서식품은 1986년 녹차 티백을 시작으로 국내 차(茶) 시장을 이끌어 오고 있다. 엄선한 원료와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보리차'를 비롯해 ‘현미녹차’, ‘둥굴레차’, ‘메밀차’, ‘루이보스 보리차’, ‘도라지 작두콩차’, ‘자색 옥수수차’ 등 다양한 차 제품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동서식품 이재익 마케팅 매니저는 “동서 한잔용 보리차는 기존 대용량 제품을 음용하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