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충북 유기농산업클러스터 조성 청신호...기재부 예비타당성사업 선정

URL복사

충청북도(도지사 이시종)는 9일 유기농특화도 충북 실현의 전초기지가 될 유기농산업클러스터산업이 기재부의 예비타당성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유기농클러스터사업은 1만2000㎡부지에 981억원(국비 629 지방비 237 기타 115)의 예산이 투입되는 대규모 유기농전략사업으로 유기농관련 생산・가공・유통・연구・체험 등 종합시스템 구축으로 우리나라 유기농업을 선도하고 의약과 화장품 등 생명산업, 생태관광 등 타산업과 연계해 향후 미래의 100년먹거리를 보장할 21세기 신성장 동력사업을 이끌어갈 핵심사업이다.


예비타당성 대상사업 선정을 위해 도는 지난 2014년 9월 연구용역이 완료된 후 농식품부와 기재부를 수차례 방문해 사업의 필요성과 타당성에 대해 설명하고 설득하는 작업을 진행하는 등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대응으로 예타사업 반영이라는 결과를 이끌어 냈다.


앞으로 도는 “충북지역 최대 현안이자 2015년 도정 6대 핵심사업중의 하나인 유기농특화도 충북실현을 위해 가장 중요한 단계인 예비타당성조사를 반드시 통과해야하는 만큼 충북도와 지역정치권은 물론 전 도민이 역량을 모아 적극 대응하고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예비타당성조사 제도란 국가재정법에 따라 총사업비 500억원 이상 국비 300억원 이상인 신규 대형 투자사업에 앞서 시행되는 개략적인 타당성 조사다. 사업 우선순위, 재원조달 방법, 경제성 등을 검토해 재정투자의 효율성을 높이고자 1999년 도입됐다.

관련기사

52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밀탑과 손잡고 ‘팥빙수 with 밀탑’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 계열사 비알코리아가 운영하는 배스킨라빈스가 빙수 브랜드 ‘밀탑(MEALTOP)’과 손잡고 ‘팥빙수 with 밀탑’을 선보인다. 신제품 ‘팥빙수 with 밀탑’은 배스킨라빈스의 아이스크림과 밀탑의 팥앙금이 조화를 이룬 팥빙수다. 특히, 100% 국내산 팥을 활용, 전통방식에 따라 만든 팥앙금을 사용해 달콤하면서도 담백한 맛을 살렸다. 고소한 우유 얼음을 베이스로 활용하고, 콩고물을 가득 묻힌 쫄깃한 인절미 떡, 그리고 배스킨라빈스의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듬뿍 올려 근사한 호텔에서 즐기는 듯한 맛을 선사한다. 이와 함께, 딸기와 망고를 활용해 더 달콤하고 시원해진 과일 빙수도 만나볼 수 있다. △부드러운 우유 얼음 위에 상큼한 딸기 토핑과 배스킨라빈스의 요거트 아이스크림을 풍성하게 올린 ‘스트로베리 요거트 빙수’, △망고 샤베트 얼음 위에 큼지막한 망고 과육과 배스킨라빈스의 레인보우 샤베트 아이스크림을 올린 ‘망고 샤베트 빙수’ 등으로 구성됐다. SPC그룹 배스킨라빈스 관계자는 “다가오는 여름 시즌을 맞아 배스킨라빈스의 제품 특색과 잘 어울리는 밀탑과 협업해 빙수를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정통 브랜드와의 협업을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