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1 (금)

식품

[2019 추석의 맛] 반려견이 먹어도 되는 추석음식 7가지


[푸드투데이 = 이하나기자] 명절을 맞아 가족들과 옹기종기 모여 앉아 맛있는 음식을 나눠 먹으며 행복한 시간을 보낸다. 그러나 반려견은 푸짐한 한 상 앞에 함께 나누지 못하고 주위만 맴도는 것이 현실이다. 


푸짐한 한 상 앞에서 '낑낑' 거리는 반려견이 안쓰럽다면...


사람과 달리 반려견은 음식에 대한 제약이 많다. 사람에게는 친숙한 음식이지만 반려견에게는 치명적인 독이 될 수도 있다. 이에 푸드투데이는 이번 추석 반려견과 함께 먹을 수 있는 추석 음식 7가지를 소개한다. 단, 아무리 좋은 음식이라도 과섭취시에는 반려견의 건강에도 위험이 될 수 있으니 적당하게 조절해서 주는 것을 잊지말자.



식혜


명절이나 잔치 때 음식을 푸짐하게 먹은 뒤 후식으로 내는 달고 시원한 음료인 식혜는 멥쌀이나 찹쌀로 밥을 되게 지어서 엿기름 물에 풀어서 하룻밤 따뜻하게 두면 밥알이 삭으면서 위로 동동 떠오르며 만들어진다. 명절이나 잔치 때 음식을 푸짐하게 먹은 뒤 달고 시원한 식혜 한 대접을 마시면 후식으로도 좋고 강아지들에게는 천연소화제로 소화에도 좋다. 성장에 필요한 영양분도 지니고 있어 기력이 없는 강아지들에게 당분보충에 좋다. 단, 과섭취시에는 비만과 당뇨를 일으킬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숙주나물


녹두과의 숙주나물은 아삭아삭한 식감을 지녀 자주 사용되는 나물 중 하나다. 강아지들은 녹두를 먹을 수 있기 때문에 녹두를 길러 나물이 된 숙주나물도 특별한 독성을 지니고 있지 않아 섭취가 가능하다. 숙주나물은 철, 아연, 섬유질이 풍부하지만 강아지들이 소화를 하기 위해선 반드시 익혀서 주고 먹기 좋게 잘라주는 것이 좋다.


◆ 북어국


북어국은 아미노산이 풍부해 간 기능을 개선, 원기회복과 감기예방에도 좋은 보양식이다. 단백질 함유량이 높고 지방이 적어 나이들어 몸이 많이 약해진 강아지들의 건강에 좋다. 단, 나트륨 등 소금 성분을 없앤 후 줘야 한다. 영양소 측면에서는 훌륭하지만 먹고 난 후 소화를 잘하는지 반려견의 변 상태는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소고기무국


추석 단골 음식인 소고기 무국은 사람에게 영양이 풍부해 누구나 무난하게 좋아하는 요리인 만큼 강아지들에게도 영양 레시피다. 비타민C 와 각종 미네랄이 풍부하며 질 좋은 단백질이 많은 소고기를 넣어 정성이 가득 담겨 만든 소고기무국은 강아지들에게도 값진 요리로 귀한 추석맞이 선물이 될 것으로 보인다. 


◆ 육회


강아지들도 육회를 먹을 수 있다. 하지만 양념된 것은 안되니 마늘, 양파, 파 등 양념된 육회라면 깨끗히 씻겨 신선한 소고기 상태로 줘야 한다. 


육회는 강아지들의 단골 생식 요리이기도 하니 상추, 오이, 배 등 과일·야채 와 함께 주는 것을 추천한다. 


가을 햇밤은 추석에 빠지지 않는다. 전분이 많고 오메가 3, 섬유질을 지니고 있고 반려견이 먹어도 되는 안전한 견과류 중 하나이다.  


5대 영양소를 골고루 갖추고 있어 면역력을 높이고 피부미용과 노화예방에도 효과적이다. 단, 강아지들에게 줄 때는 소화를 돕기 위해 생밤보다 익힌밤을 주는 것을 추천하며 반드시 껍질은 벗겨서 줘야 한다.



가을철 음식 감은 강아지들이 먹어도 되는 음식 중 하나이지만 처음 먹을때는 알레르기가 없는지 꼭 살펴봐야 한다.


작은감 기준 1/5정도를 주는 것이 적당하고 씨는 꼭 빼고 줘야 한다. 감은 항산화 물질을 내포해 강아지들의 속 건강에도 좋다. 단, 홍시일 경우 껍질은 변비를 유발할 수 있어 속살만 줘야 된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양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아직 우한폐렴, 신종코로나바이러스(COVID19)의 공포가 계속되고 있다. 잠시 주춤하는 것 같더니 일본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 한국에서의 추가 확진자 등으로 마음이 놓이지 않는 상태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방법이 없다.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야 한다. 언제 백신이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도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그때 가서도 역시 백신을 기다려야 한다. 계속되는 우한폐렴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우한폐렴이나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신종코로나바이러스(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고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근육통의 감기와 유사한 증세에 고열과 호흡곤란 등이 심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