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19 추석 맛] 문재인 대통령 한가위 선물 '4종세트' 확정


[푸드투데이 = 이하나기자] 청와대는 28일 올해 추석 선물세트를 확정, 공개했다. 


4종으로 구성된 이번 한가위 추석 선물세트는 부산 기장의 '미역', 전북 고창의 '땅콩', 강원도 정선의 '곤드레나물', 충남 서천의 '소곡주'로 채워졌다.


특별히 술을 먹지 못하는 청소년과 종교인에게는 충남 서천의 '소곡주'가 빠지고 충북 제천의 '꿀' 로 바꿔서 제공되며 선물은 각 분야에서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사람들과 국가유공자, 사회적 배려계층 등 약 1만4000여 명에게 보내진다.


문 대통령은 "정성을 다해 살아온 하루하루가 쌓여 우리의 삶과 마음이 보름달처럼 커졌다"며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시대는 넉넉한 한가위에 휘영청 뜬 보름달처럼 올 것"이라는 메시지를 카드에 담았다.


특히 올해 추석 선물은 헝가리 유람선 사고 현장 구조대원, 강원도 산불 진화 자원봉사자, 구제역 및 돼지열병 등 전염성질병 방제활동 참여자, 장애인 활동도우미 등을 포함해 각계 원로, 국가유공자 가족, 의사상자, 독립유공자 후손 모범 청소년 등에게도 전달될 예정으로 당일 청와대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왔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