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4 (화)

유통

[현장 르포]정용진의 노브랜드, 캐나다의 노네임을 얼만큼 표절했나

매장명부터 제품의 구성, 상품 디자인 패키지까지 모두 같아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이마트의 '노브랜드'와 캐나다의 '노네임'은 얼만큼 비슷할까. 1978년 7월, 캐나다 최대 유통업체인 로블로가 온터리오주에 오픈한 '노네임'은 캐나다 전 지역에 247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기자가 캐나다 밴쿠버의 본 '노네임' 매장은 '노브랜드'라고 느껴질 정도로 비슷했다. 제품의 구성과 패키지 디자인 등도 비슷했다. 


신세계 그룹은 소비자들의 구매부담을 덜고 제품력을 보장하는 상품들을 판매하겠다면서 2015년 '노브랜드'를 오픈했다. 또, 노브랜드란 이름 그대로 상품의 브랜드, 이름을 없애고 포장을 간소화하며, 소비비용 거품을 뺐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설탕의 경우 ‘설탕’, 버터쿠키의 경우 ‘버터쿠키’라고 고유의 제품의 이름만이 적혀있으며, 이 같은 개념이 이마트의 비밀연구소 ‘52주 발명 프로젝트’를 통해 얻어낸 연구결과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또 표절 의혹을 제기하는 의견에 신세계 측은 평소 정용진 부회장이 로블로를 선진 유통체인으로 자주 소개해 왔으며, 노브랜드 출시 전 노네임을 벤치마킹한 것이라 주장 했었다.


하지만 '노네임' 역시 설탕의 경우 'sugar', 쿠키의 경우 'cookie'라고 적혀있다. 제품명을 표기하는 방식부터, 패키지 컬러, 상품군 구성도 똑같았다.


'노브랜드'에 판매 중인 상품은 변기시트, 와이퍼, 건전지, 기저귀, 티슈, 패션상품군, 버터쿠키, 감자칩 등 현재까지 약 200여개에 이른다.


평소 '노네임'매장을 자주 찾는다는 주부 조현주(43)씨는 "한국의 '노브랜드'매장도 가봤지만 '노네임'과 너무 비슷해서 놀랐다"면서 "신세계처럼 큰 기업이 별다른 제휴없이 매장을 운영한다는 것이 신기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목디스크와 체형교정
현대인들에게 많이 생기는 병이 있다. 바로 목디스크다. 목디스크는 경추사이의 디스크가 불거져 나와서 누르는 것이다. 머리에 무거운 것을 이는 경우에 압력을 이기지 못하고 경추사이의 디스크가 불거져 나오면서 신경을 눌러서 목, 어깨, 팔, 손 등에 통증이 오는 것이다. 그런데 현대인들이 머리에 무거운 것을 얹고 다니는 것도 없는데 목디스크가 오는 것이다. 또한 목디스크라는 진단이 나오면 다른 방법은 생각하지 않고 바로 수술과 시술을 받는 경우가 많다. 불거져 나온 디스크를 잘라 내는 것이다. 아니면 목부위에 나사를 박아서 디스크간격을 고정하는 것이다. 그런데 목디스크를 나온 것을 없애는 수술, 시술만이 방법인가? 한번 생각해 볼 문제이다. 목디스크가 불거져 나온 것만을 보면 해결방법이 없다. 왜 불거져 나왔는가를 생각해 보아야 한다. 무엇인가 균형이 깨진 것이다. 원래 처음에는 목디스크가 나오지 않았는데 잘못된 생활로 인하여 균형이 깨지면서 목디스크가 온 것이다. 그 원인을 찾아서 없애는 것이 근본치료가 되는 것이다. 목디스크는 무엇일까? 목디스크는 목에 충격이나 힘이 가해져 경추사이의 디스크가 불거져 나와 목과 팔로 내려가는 신경을 눌러서 나타나는 증세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