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3 (목)

푸드TV

[푸드TV] 이마트에 '경고장' 날린 축산업계..."중국산 훈제오리 수입.판매 즉각 철수"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최근 신세계그룹(회장 이명희)이 운영하는 이마트(대표 이갑수)가 중국산 훈제 오리고기를 수입 판매하는 것에 대해 축산단체장들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만난 문정진 축산관련단체협의회장은 "지금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오리사육을 제한해서 AI를 최소화시키자고 하고 있는 상황인데 우리나라 최대 유통업체인 이마트에서 북경오리를 직수입해서 판매를 하는 행위는 가금산업을 특히 오리산업을 말살하는 행위로 우리 축단협에서는 강력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 회장은 "FTA, 미허가 축사 등 갈수록 축산상황이 어려운데 이런 수입물 축산물로 국내 오리농가를 힘들게 하는 행위는 절대 있어서는 안된다"면서 "이마트는 각성하고 반드시 이것을 철수하지 않으면 축단협에서는 그에 상응하는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을 분명하게 밝힌다"고 경고했다.



김만섭 오리협회장은 "오리농가는 금번 AI를 막기 위해서 203개 농장이 휴지기제인 상태에서 고통을 참아가면서 이렇게 고군분투하고 있는데 업계 1위인 이마트에서 오리고기를 직수입해서 판매를 한다는 것은 말이 안되고 대한민국 소비자를 우롱하는 처사"라고 비난하고 "중국은 H7N9이 발생해서 100여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지속적으로 10여 년동안 AI 상시 발생국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발생국가에서 직수입해서 판매하는 오리고기인 북경오리를 판매한다는 것은 이마트에서 소비자를 속인이는 행동"이라며 "대한민국 오리농가의 사육기반시설을 말살하는 이마트를 개탄하면서 대한민국 축산을 위해서 중국산 오리를 국내에서 판매하는 것이 옳은 것인지 소비자의 선택과 함께 농림축산식품부와 국회에서 이 문제를 논의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한편, 이마트는 지난달 29일부터 중국산 훈제 오리고기 '전취덕 북경오리' 제품을 전국 매장에서 판매를 시작했다. 그동안 중국산 오리고기 가공식품이 국내에 수입돼 뷔페식당 등에서 유통되기는 했으나 대형마트에서 판매되는 것은 이번 이마트가 처음이다.

관련기사

관련태그

이마트  문정진 축산관련단체협회장  김만섭 한국오리협회장  전취덕 북경오리


배너
[기고] 달걀 구매 시 생산정보를 꼼꼼히 살펴보자
달걀은 일상적인 식생활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필수 식품이다. 요리도 간편하며 맛도 좋아 늘 식탁 한곳을 차지하는 달걀은 영양학적으로도 ’완전식품‘으로 불릴 만큼 건강에 유익하다. 달걀은 풍부한 단백질을 함유하고 있으며 혈중 콜레스테롤 개선에 도움을 주는 레시틴, 눈 건강에 도움을 주는 루테인, 뼈 건강에 도움을 주는 비타민 D, 피부와 모발 건강에 도움을 주는 비타민 B 복합체 등이 있어 건강에 매우 유익한 식품이다. 영국의 일간지 데일리 익스프레스 및 공영방송 BBC에서는 슈퍼푸드 TOP 10에 달걀을 선정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이 훌륭한 완전식품이 ’살충제 파동‘으로 소비가 급감하고 있어 안타깝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서 달걀 소비 실태 변화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 8월 살충제 달걀 발생 전후로 소비량이 46%나 급감했다고 한다. 산란계 농장에 대한 전수검사와 부적합 달걀 유통 차단 및 회수·폐기 조치 등 즉각적인 대처로 일단락되었지만 아직도 소비자들의 불안감은 여전한 상태이다. 이에 정부는 식품안전에 대해 보다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식품안전개선 종합대책을 수립(‘17.12)하였다. 주요 내용으로는 밀집·감금사육 등 열악한 산란계 사육환경을 동물복지형으로 전환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