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화)

유통

오리온, 젤리밥 고래밥이 이룬 성과 담철곤이 깎아먹네

메가 브랜드 키우고 최대실적 냈지만 세금 탈루 혐의 적발돼


오리온의 고래밥이 지난해 글로벌 매출액 2천억원을 달성하고 지난해 국내외 매출 합계는 2140억원을 올렸다.

 

고래밥을 본 따 만든 젤리 젤리밥도 출시 50일 만에 100만개가 팔렸으며 매출도 10억원을 돌파했다.

 

오리온의 제품들은 이 같은 성과를 올리고 있지만 오너가의 도덕성은 해이하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최근 국세청이 오리온에 대한 고강도 세무조사 과정에서 담철곤 회장과 이화경 부회장 부부가 근년 간 1400억원대 고소득을 올린 사실을 파악한 것으로 확인됐다.

 

CBS 보도에 따르면 보도에 따르면 국세청은 오리온그룹과 계열사인 오리온스낵인터내셔널(OSI) 간의 자금 거래 과정에서 거액의 세금이 누락된 것을 파악하고 수십억 원의 추징금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리온스낵인터내셔널은 오리온의 스낵 전문 계열사로 지난해 본사에 흡수 합병됐다. 국세청은 합병되기 이전, 자회사 간 내부 거래 과정에서 거액의 세금이 탈루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세청은 지난해 고강도 세무조사를 벌이는 과정에서 이 같은 혐의를 잡아냈다.

 

오리온의 세금 탈루 혐의가 적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국세청은 지난 2010년 담철곤 오리온 회장의 탈세 혐의 등을 적발해 검찰에 고발했다. 국세청 고발을 계기로 오리온그룹을 비롯해 담철곤 회장은 대대적인 검찰 수사를 받은 바 있다. 담 회장은 지난 20115월 미술품 구입 등을 통한 횡령과 배임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가 2심에서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을 받고 풀려났다.

 

오리온은 현재 일부 추징금에 대해 불복 신청을 한 상태다.

조세불복 신청은 세무당국의 처분이 부당하다고 판단되면 결정 통지를 받은 날부터 90일 이내에 세무서장이나 관할 지방국세청장, 국세청장 등에 이의를 제기하거나 심판청구를 할 수 있는 절차다.

 

업계 관계자는 담 회장의 집행유예 기간이 아직 끝나지 않았는데 또 다시 안 좋은 일이 일어났다면서 중국에서 연간 매출 1천억 원을 넘는 '메가 브랜드'를 만들어내는 등 최대 실적을 냈지만 오너의 구설수로 기업 이미지는 되려 깎아먹은 꼴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