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광주시, 아동급식카드 7월부터 사용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광주광역시(시장 신동헌는 결식우려 아동들에게 효율적으로 급식을 지원하고, 아동들이 이용하는데 편리하도록 전면 개선한 아동급식카드를 오는 7월1일부터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아동급식카드 운영 방식 개선을 통해 그동안 아동급식카드 이용 아동들의 불편사항으로 지속적으로 건의해온 가맹점 부족 문제가 해결되고, 결식 우려 아동 8000여 명이 거주지 주변 가까운 식당에서 다양한 종류의 메뉴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기존 1900여 곳에 한정됐던 아동급식카드 가맹점이 별도의 가맹점 등록 절차없이 신한카드사의 가맹점과 자동으로 연계돼 1만6000여 곳의 광주시 소재 대다수 음식점에서 아동급식카드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단 주점, 카페, 빙과류 업체 등 결식 아동 급식 이용에 부적합한 업소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아동급식카드 대상자는 관할 주민센터에 방문하면 기존 꿈자람카드를 새로운 급식카드 ‘I-꿈 카드(아이꿈카드)’로 교체 발급받을 수 있다. 교체 발급 기간은 6월23일부터 6월28일까지이며, 출생년도 끝자리를 기준으로 2부제를 실시한다. 창구 혼잡  방지를 위해 홀수년도생은 홀수일에, 짝수년도생은 짝수일에 배부할 계획이다. 기존 카드는 7월1일 이후 사용이 불가하므로 6월30일까지 집행 잔액 역시 모두 사용해야 한다.

 

I-꿈카드(아이꿈카드)라는 급식카드 명칭은 영양 있는 식사를 통해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하길 바란다는 의미와 함께, 어른이나 타인은 사용이 불가하며 오로지 사용 주체로서의 아동 본인인 나(I)만이 사용할 수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임영희 시 출산보육과장은 “7월부터 시행되는 아동급식카드 개선으로 아동들이 사용에 불편없이 근처 어디서나 다양한 식단의 음식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광주의 아동들이 건강한 성장을 해나갈 수 있도록 질 높은 급식 환경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 아동급식카드 전용 앱 ‘광주 I-꿈 카드(아이꿈카드)’가 출시돼 상시적으로 가맹점 위치와 잔액을 확인할 수 있어 보다 편리하게 급식카드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관련기사

5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아빠왔다팩 & 옹기종기팩’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이 운영하는 배스킨라빈스가 일상의 행복한 순간을 더욱 완성시켜 줄 새로운 핸드팩 세트 ‘아빠왔다팩 & 옹기종기팩’을 출시한다. 이번 신제품은 다양한 상황에서 가족 및 지인, 동료들과 함께 행복을 나누는 그 순간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주는 패키지로 구성되었다. △퇴근길 깜짝 선물로 가족들을 즐겁게 해주고 싶은 부모님의 사랑을 듬뿍 담은 ‘아빠왔다팩(싱글레귤러 4개입)’ △길어지는 회의로 피로한 직장인과 장시간 공부로 지친 학생들의 에너지 충전을 위한 ‘옹기종기팩(싱글레귤러 8개입)’ 2종으로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성됐다. 현재 판매 중인 버라이어티팩(싱글레귤러 6개입)을 제외하고, 새롭게 패키징 된 2종은 7월 1일부터 만나볼 수 있다. 배스킨라빈스는 ‘아빠왔다팩’ & ‘옹기종기팩’ 출시를 기념해 “배라와 함께! 행복을 함께!”를 테마로 사연 응모 이벤트를 진행한다. 7월 11일까지 친구, 가족, 회사 동료 등 소중한 사람들과 배스킨라빈스를 함께 나누고 싶은 순간을 이벤트 홈페이지에 댓글로 남기면 이벤트에 자동 응모된다. 추첨을 통해 당첨된 3명에게는 핸드팩 세트 3종 중 각 사연과 어울리는 1종을 증정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