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내 최대 식품전 개막...‘코로나 이후 식품 트렌드 선도’

URL복사

27일부터 나흘간 킨텐스에서 ‘제39회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열어
아바타 가이드 투어 선봬... 비대면 원격조정으로 국내기업과 상담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국내외 식품산업 트렌드를 가늠할 수 있는 ‘2021 서울국제식품 산업대전(서울푸드 2021)’의 막이 올랐다. KOTRA(사장 유정열)는 이달 27일부터 30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서울푸드 2021’을 개최한다.


서울푸드는 국내 최대, 아시아 4대 식품산업 전시회다. 올해로 39회째를 맞이하는 서울푸드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신제품을 개발하고 새로운 글로벌 공급망을 구축하려는 우리 식품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열리고 있다.

 


올해 행사는 식품과 식품기기 분야로 진행된다. 식품기기 분야가 진행되는 제1전시장 2~3홀에서는 △식품기기전 △호텔&레스토랑기기전 △포장기기전 △안전 기기전 등이 열린다. 총 302개 부스 규모로 국내 식품기기 기업 102개사가 참가한다.
 

식품 분야는 3~4홀에서 국내관과 국제관으로 구분돼 열린다. 국내관에는 우리 식품 기업 193개사가 참가해 320개의 부스를 꾸린다. 국제관에는 전 세계 18개국의 165개 식품 기업이 국내에 주재하는 해외대사관, 에이전시 등을 통해 120개 부스를 위탁 운영한다.

 


 

특히, KOTRA는 코로나19로 인해 전시장 직접 방문이 어려운 해외 바이어들을 위해 비대면 원격 방문 서비스인 ‘아바타 가이드 투어’를 제공한다. 이 서비스를 통해 전시 참가기업들의 수출 돌파구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바타 가이드 투어를 이용하는 해외바이어는 직접 원격조정을 통해 부스 내 제품 등을 확인하고, 출품업체 담당자와의 실시간 통화 및 채팅을 통해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할 수 있다.
 

서울푸드 부대행사로 27일 열린 ‘글로벌 푸드 트렌드 & 테크 콘퍼런스’에서는 소비자들의 라이프 스타일 변화에 기반해 △가치 있는 라이프(Valuable Life) △건강한 라이프(Green Life) △편리한 라이프(Hometainment Life)로 세션을 나누어 소비자의 니즈에 맞는 푸드테크 트렌드를 공유했다.

 


이번 콘퍼런스에는 민텔 글로벌 식품 분석가인 ‘멜라니 자노자 바텔룸’이 ‘마음을 풍요롭게: 웰빙의 진화’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고 국내외 식품업계 전문가들이 연사로 참가해 코로나 시대 식품 기술 진화에 대한 다양한 의견들을 공유했다. 
 

‘가치 있는 라이프’ 세션의 발표자 애리조나 피닉스 의과대학 ‘파르샤드 파니 마르바스티’ 부교수는 “코로나19 여파로 많은 소비자들이 건강과 면역력에 관심이 높아졌다”며 “앞으로 웰빙에 기반한 식품 수요가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외에도 △국내외 우수 식품 발굴 및 소개를 위한 ‘서울푸드 어워즈 2021 (Seoul Food Awards)’ △참가기업 제품 판매 및 해외 홍보 지원을 위한 ‘라이브 커머스’ △국내 판로 개척 지원을 위한 ‘유통바이어 상담회’ 등 다양한 비즈니스 행사가 동시에 진행된다.


유정열 KOTRA 사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우리 식품업계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고 해외 비즈니스 확대를 위한 지원 사업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KOTRA는 코로나19 확산이 매우 우려되는 상황인 만큼 정부의 방역지침보다 강화된 자체 방역계획을 수립해 방역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행사를 운영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푸드, 떠먹는 아이스크림 ‘프라임 호두’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푸드(대표 이진성)는 떠먹는 고급 아이스크림인 ‘프라임 호두’를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8월 출시한 프리미엄 바닐라 아이스크림 ‘프라임’의 맛 다양화 제품이다. 프라임 호두는 파스퇴르 전용목장 고급 원유에 고소한 호두와 향긋한 메이플 시럽이 조화를 이룬다. 990ml 넉넉한 용량에 캐나다산 천연 메이플 시럽 등 프리미엄 급의 원료를 사용했다. 10%의 높은 유지방 비율을 구현해 한층 풍부하고 고급스러운 풍미를 완성했다. 패키지 디자인은 프라임의 진한 갈색을 사용해 고급스러운 느낌을 줬다. 또한 뚜껑의 제품명 등에 금박을 입혀 포인트를 줬다. 한편 지난해부터 이어진 집콕 문화와 아이스크림 전문점의 확산으로 떠먹는 아이스크림 판매가 늘고 있다. 롯데푸드의 지난해 떠먹는 아이스크림 매출은 2019년보다 30% 가량 증가했다. 여기에 올해 다시 10% 증가해 롯데푸드 빙과 매출의 20%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2019년만해도 이 비율은 17% 수준이었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집에서도 고급스럽게 먹을 수 있는 아이스크림 소비가 꾸준히 늘고 있다”며 “프라임의 고급스러움 맛에 호두와 천연 메이플 시럽으로 풍성함을 더한 제품”이라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