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외국인 숙련 근로자, 농장 장기근속 가능하다

URL복사

농식품부 고용추천 받으면 가산점...체리부로 외국인 근로자 E-7 받아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체리부로(대표이사 회장 김인식)는 계열사인 한국원종 종계농장에 근무하는 외국인 근로자(캄보디아, 릿킴 29세)가 지난달 법무부 '출입외국인정책본부청주사무소'로부터 '숙련기능인력비자(E-7)'를 받게 돼 본국을 방문하지 않고도 계속해서 농장일을 할 수 있게 됐다고 11일 발표했다.


이번 조치는 농식품부가 2019년부터 농축산업계의 숙련된 근로자 확보를 위해 도입한 가산점이 출입국 당국의 평가 점수에 반영됨으로써 이뤄진 것으로 업종에 따라 숙련도가 요구되고 코로나-19로 인해 출입국이 쉽지 않은 요즘, 인력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축산업계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E-7 비자 신청자격은 '비전문취업비자'나 '방문취업비자'를 갖고 5년 이상 근무한 외국인 근로자로서 출입국 당국의 준법여부.국내보유재산.사회공헌 등 실적과 농식품부의 동물복지.HACCP.보험가입 등 실적이 최소 52점 이상이어야 하는데 이 중 농식품부 가산점이 10점 만점을 차지하고 있다.


체리부로 관계자는 "'릿킴'은 2013년부터 한국원종 농장에서 부인가 함께 내국인 못지않게 근무해왔으나 E-7 비자 신청자격 미달로 어려움을 겪던 중고용주인 한국원종이 금년 초 농식품부로부터 가산점 10점을 받게 돼 취득하게 됐다"며 "지속적인 근무환경 개선으로 숙련 노동자를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E-7비자를 받은 외국인 근로자 고용농장은 앞으로 2년마다 출입국 당국의 서류 재심사를 받게 된다. 릿킴은 지난달 태어난 둘째 아이와 고국에 첫째까지 가족 모두가 한국 귀화를 목표로 더욱 열심히 닭을 키우겠다는 뜻을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서울우유, 프리미엄 냉장주스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루비 블렌딩’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서울우유협동조합(조합장 문진섭)이 100% 과즙을 담은 프리미엄 냉장주스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루비 블렌딩’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서울우유 ‘아침에주스’는 냉장주스 시장점유율 1위 프리미엄 과채주스 브랜드로 1993년 출시 이후 꾸준히 소비자들에게 사랑받아 온 스테디셀러 제품이다. 이번 신제품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루비 블렌딩’은 과일계의 ‘루비’로 불리는 타트체리와 석류, 자몽을 블렌딩한 과즙 100% 프리미엄 주스다. 특히 수면의 질을 높여준다고 알려진 ‘몽모랑시 타트체리’가 과즙으로 20% 함유되어 있으며, 텁텁하고 신맛이 강한 타트체리를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원료 본연의 풍미를 살려 블렌딩한 제품이다. 무엇보다도 설탕이나 합성향료 등을 일체 첨가하지 않아 더욱 건강하게 즐길 수 있다. 더불어 생산, 유통, 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이 냉장 상태로 유지되는 ‘콜드체인시스템’을 적용해 최상의 신선함을 느낄 수 있다. 서울우유협동조합 이용 음료브랜드팀장은 “최근 건강, 웰빙에 대한 관심 증가로 상온주스보다 과일 본연의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냉장주스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라인업을 강화하고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