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마케팅無 매출UP "소리없는 강자"...라면시장 히든챔피언은?

URL복사

농심 '무파마' 별다른 광고나 프로모션 없이 매년 300억 매출 꾸준히 유지
오뚜기 '참깨라면'.팔도 '일품해물라면'도 특이점 살려 두터운 매니아층 형성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치열한 라면시장에서 별다른 광고와 프로모션 없이 꾸준히 '맛'하나로 승부수를 띄우며 판매고를 올리는 제품들이 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농심(대표 박준)의 무파마탕면이 지난 3월 말 기준으로 누적매출 6천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001년 3월 출시된 이 제품은 올해로 출시 20주년을 맞았다. 특히, 무파마탕면은 2009년 이후로 TV 광고나 프로모션을 진행하지 않았음에도 매년 300억원 안팎의 매출을 꾸준히 유지하고 있는 스테디셀러다. 

 

무파마탕면의 꾸준한 인기 비결은 무와 파, 마늘로 한국인이 좋아하는 시원한 소고기장국의 맛을 구현한 데 있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출시 당시 기존 제품들과 차별화된 ‘후첨 양념스프’ 를 추가함으로써 향신 채소의 풍미를 한층 살린 것이 특징이다.  제품의 주 재료인 무, 파, 마늘에서 착안해 이름을 ‘무파마’로 재치 있게 지은 것도 소비자의 호기심을 자극하며, 친근한 브랜드 이미지를 형성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농심 관계자는 “올해 20 주년을 맞아 제품 패키지를 새로 입히는 등 브랜드 리뉴얼 활동을 진행할 계획” 이라며 “앞으로 더욱 사랑받는 제품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뚜기(대표 황성만)의 참깨라면도 소리없는 강자로 통한다. 오뚜기가 2012년 컵라면으로만 판매하던 '참깨컵라면'이 인기가 높아지자 봉지 라면으로 재탄생된 이 제품은 선호도가 높은 만큼 다른제품들과 가장 많이 협업을 한 제품이다.

 

지난해에는 '열라면'과 '참깨라면'을 조합한 '열려라 참깨라면'을, 올해는 빙그레 '꽃게랑'이 더해진 용기면 '꽃게랑면'을 선보이며 소비자들에게 재미와 맛을 동시에 제공했다.

 

팔도(대표 고정완)의 '일품해물라면'도 라면 매니아들 사이에서 인기있는 제품으로 꼽힌다. 2002년 출시된 '일품해물라면'은 국물 맛이 특별하다는 입소문이 퍼지며 매년 꾸준히 판매량이 증가했다. 제주도의 해물라면 전문점에서 베이스로 많이 사용되는 이제품은 오징어와 새우, 홍합, 미더덕 총 4가지 해물을 넣은 시원하고 얼큰한 해물라면을 구현했다.

 

2009년에는 한해 3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하기도 했다. 또, 지난해에는 누룽지가 더해진 한정판은 내놓으면서 구수한 해물누룽지탕을 즐길 수 있는 구성을 선보였다.

 

장희상 팔도 마케팅담당은 “일품해물라면은 해물라면이라는 특색있는 맛으로 19년동안 오랜 사랑을 받아온 제품”이라며, “꾸준히 소비자 의견을 반영한 제품개발로 오랜 사랑에 보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라면 시장 규모는 2조1500억원으로 추정된다. 라면업계는 코로나19로 인한 거리 두기의 여파로 수년간 2조원 이하로 정체됐던 라면 시장 규모가 지난해 크게 성장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