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 시간 만에 끝내는 ‘혼김’(혼자하는 김장) 어떠세요

URL복사

‘김장 1인키트’ 출시 잇따라… 한 시간 내에 김장+수육 맛볼 수 있어
돼지고기 목살∙앞다리살 ‘담백파’, 삼겹살 ‘쫀득파’ 취향따라 선택 가능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아침, 저녁으로 일교차가 커지면서 겨울 대비를 위해 김장을 준비하는 움직임이 분주하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지난 10월 14일부터 16일까지 소비자 601가구를 대상으로 올해 김장 시기를 설문한 결과, 김장시기는 11월 하순과 12월 초에 집중될 것으로 전망했다. 올 여름 역대 최장 기간 장마와 연이은 태풍으로 포기당 1만원까지 치솟았던 배춧값이 가을 배추가 출하되면서 다행히 안정되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지난 13일 현재 배추 평균 소매가격은 포기당 3,269원으로 전년동기와 비교해도 23% 가량 낮아진 수준이다. 

 
11월 초 제철 재료인 가을 배추는 달달하고 풍성해 김장에 안성맞춤이다. 김치소에 버무려 배추 양념을 입히고, 김이 모락모락 나는 갓 삶은 수육과 곁들이면 아삭거리는 배추 식감과 돼지고기의 육질이 어우러져 입 안이 행복해진다. 제철 재료인 생굴까지 곁들이면 더할 나위 없다. 90년대만 하더라도 김장을 담그면서 뜨끈하게 삶은 돼지고기 수육과 함께 나눠 먹는 문화가 일상이었으나 1인가구가 급격히 늘고, 배달음식이 보편화되면서 김장 문화가 점차 줄어드는 추세다. 


점차 사라져가는 김장문화를 소개하고 지키기 위해 김장을 해보지 않은 초보자도 한 시간 만에 김장은 물론, 돼지고기 수육까지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방법들이 선보이고 있다. 김장 과정이 복잡해 으레 포기하는 ‘혼김’(혼자하는 김장)을 위한 ‘김장 키트’가 출시되고 있다.  


식탁이있는삶이 운영하는 퍼밀은 소규모 김장을 준비하는 소비자를 위해 ‘실속만점 김장키트’를 선보였다. 절임배추 2kg, 김치양념 1kg 최소 용량을 선택할 경우 2만3900원에 구매 가능하다. 


편의점 GS25 역시 올해 1인 가구가 직접 간편하게 소용량의 김장을 담글 수 있는 3.2kg 용량 ‘김장 키트’를 출시했다. 절임배추와 함께 중부식 김칫속 1.2kg로 구성돼 가장 대중적인 김장 김치의 맛을 낼 수 있다. 초보자들도 30분 내로 쉽게 김장을 완성할 수 있다. 가격은 2만4800원.


마켓컬리는 신혼부부와 핵가족 등 2인 가족을 위한 ‘2인 김장 패키지’를 올해 처음 판매하고 있다. 절임배추 10kg와 김장양념 5kg로 구성되어 있는 ‘2인 김장 패키지’는 6만2284원.


손 쉽게 김장을 마쳤으면, 김장의 또 다른 즐거움인 돼지고기 수육을 삶아보자. 돼지고기 수육도 취향에 따라 삼겹살, 목살, 앞다리살 등으로 어렵지 않게 요리할 수 있어 ‘혼김’에 이어 돼지고기 수육까지 곁들이는 ‘제철음식’을 즐길 수 있다. 


배추에 김치소를 버무리기 전에 돼지고기 수육을 삶는 시간은 한 시간이면 충분하다. 돼지 특유의 누린내를 잡기 위해 된장과 양파, 대파, 마늘, 후추 등 재료를 넣고, 20분 간 삶으면 끝. 단골 돼지고기 정육점이 있다면 수육 고기를 살 때 월계수 잎을 덤을 준다는 얘기도 인터넷 상에 심심치 않게 목격할 수 있다. 마른 고추나 베트남 고추를 넣어도 냄새를 잡기에 탁월하다. 


돼지고기 전문가 선진 미트아카데미 유보희 원장은 “김장 김치와 곁들이는 돼지고기 수육은 소비자의 취향에 따라 삼겹살과 목살 혹은 앞다리살을 선택할 수 있다”며 “부드러운 비계가 적절히 들어가 있는 삼겹 부위도 좋지만, 비계를 싫어하는 소비자는 목살과 앞다리살의 담백한 육질도 좋다”고 말했다. 


올해, 지자체의 김장 축제가 코로나 장기화로 인해 대부분 비대면 행사로 전환되거나 취소되었다. 겨울로 들어서는 김장시즌에 수육용으로 쓰이는 앞다리 판매량이 평균 20% 가량 상승하지만, 유통업계는 코로나로 인해 앞다리 소비 부진을 극복하기 위해 공격적인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선진포크한돈의 생산/유통을 담당하는 선진 식육유통BU 윤주만 상무는 “COVID-19로 인해 돼지고기 소비가 가정을 중심으로 늘고 있다고는 하지만, 예년에 비해 줄어든 것이 사실”이라며, “가정 내에서 함께 김장을 경험하면서 돼지고기 수육을 맛보기를 권장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서울우유, 프리미엄 냉장주스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루비 블렌딩’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서울우유협동조합(조합장 문진섭)이 100% 과즙을 담은 프리미엄 냉장주스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루비 블렌딩’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서울우유 ‘아침에주스’는 냉장주스 시장점유율 1위 프리미엄 과채주스 브랜드로 1993년 출시 이후 꾸준히 소비자들에게 사랑받아 온 스테디셀러 제품이다. 이번 신제품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루비 블렌딩’은 과일계의 ‘루비’로 불리는 타트체리와 석류, 자몽을 블렌딩한 과즙 100% 프리미엄 주스다. 특히 수면의 질을 높여준다고 알려진 ‘몽모랑시 타트체리’가 과즙으로 20% 함유되어 있으며, 텁텁하고 신맛이 강한 타트체리를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원료 본연의 풍미를 살려 블렌딩한 제품이다. 무엇보다도 설탕이나 합성향료 등을 일체 첨가하지 않아 더욱 건강하게 즐길 수 있다. 더불어 생산, 유통, 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이 냉장 상태로 유지되는 ‘콜드체인시스템’을 적용해 최상의 신선함을 느낄 수 있다. 서울우유협동조합 이용 음료브랜드팀장은 “최근 건강, 웰빙에 대한 관심 증가로 상온주스보다 과일 본연의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냉장주스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라인업을 강화하고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