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독성논란' 이엽우피소, 中에선 당나라부터 사용된 ‘건강식품’

URL복사

자국 온라인 쇼핑몰서 20여종 절찬리 판매중...가공업체 활개

 

‘가짜 백수오’로 미운털이 박힌 이엽우피소에 대한 독성 논란이 국내에서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중국에서는 당나라때부터 건강식품으로 사용, 현재도 절찬리에 판매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중국 장쑤성 과기형농업산업화 기업인 염성과노수오기술유한공사의 ‘중국, 빈하이 백수오 산업의 발전방향’ 에 따르면 중국에서는 전통적으로 이엽우피소를 약용, 식용 모두 가능한 식물로 분류했다.


이엽우피소의 중국 명칭은 ‘빈하이 백수오’로 원식물은 박주가리과 이엽우피소다. 200여년 동안 해당 작물의 95%가 장쑤 빈하이에서 생산돼 불린 이름이다.

 

 
해당 자료의 저자 마오광차이는 빈하이백수오가 인삼, 영지, 동충하초와 함께 4대 선초로 불렸으며 주로 가루로 가공해 기능성 보양식품으로 사용된다고 강조했다. 본초고증에서 보양, 노화방지, 신경안정과 보혈, 기운 보층, 근골 강화 등의 효과가 있어 당 말기에 사용되기 시작해 송, 명대에 성행했음을 근거로 제시했다.


최근에는 면역기능을 조절하고 항암작용과 함께 콜레스테롤을 낮춰주고 모발성장을 촉진한다는 연구가 있었다.


중국에서도 한 때 안전성 논란이 불거졌다. 1980년대 중반 정부가 ‘유독 식물’로 보고 산지 분포 조사, 사료 고증, 급성 독성실험 등으로 인증을 진행했으나 이는 일본 훗카이도의 생마우피소를 동종 식물로 오인한 결과로 밝혀졌다.


이후 끊임없이 연구를 진행, 2000년대 들어 전국에서 독점적인 자원으로 인정받아 하버드대, 매릴랜드대 등 해외연구기관과 함께 식품, 의약, 미용, 공업 원료 등에 대해 표준화, 규범화 생산 등 연구개발을 진행했다.


현재는 음편, 건조 제품, 당면류, 차, 원액주, 맥아당, 두유 분발 등 20여종의 제품으로 개발돼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시판되고 있으며 22곳의 가공업체가 30여개의 제품 상표를 신청해 등록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한국을 비롯해 미국, 일본, 동남아 지역 등 10여개 국가에도 판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우리나라의 이엽우피소 파동은 지난 4월 한국소비자원이 시중에 유통 중인 백수오 원료 90%가 백수오가 아닌 이엽우피소가 혼입된 가짜라고 발표하면서 불거졌다. 이후 진위 여부를 두고 해당 원료를 추출하는 내츄럴엔도텍과 민형사 싸움으로 번졌고, 독성 물질 여부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안이 가중되면서 식품의약안전처가 나서 전수조사를 하는 등 건강기능식품업계에 크고 작은 출혈을 가져왔다.  

관련기사

4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해태제과, ‘미니 초코칩 사브레’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사브레가 젊은 입맛에 맞춘 2세대 버전을 선보인다. 해태제과(대표 신정훈)는 정통 유럽풍 쿠키 사브레의 젊은 버전으로 ‘미니 초코칩 사브레’를 출시한다. 1975년 출시된 사브레의 사이즈와 맛이 한꺼번에 바뀐 것은 이번이 처음. 달달하고 바삭하게 굽는 프랑스식 쿠키로 사랑 받아온 사브레의 젊은 도전이다. 특유의 바삭한 겉면에 오독오독 씹히는 리얼 초코청크를 듬뿍 넣었다. 달달함에 초콜릿의 쌉쌀함까지 어우러져 한결 고급스럽다. 반죽 단계부터 코코아 분말을 섞은 덕분에 입맛을 돋우는 까무잡잡한 색감에 은은한 초콜릿 향도 새로운 포인트다. 여기에 젊은 층이 좋아하는 시나몬을 더한 것도 특징. 때문에 우유나 커피와 함께 즐기기 제격이다. 크기는 오리지널의 절반으로 줄였다. 한입에 쏙 들어오는 사이즈라 어린 아이들부터 어른들까지 언제 어디서나 깔끔하게 즐기기 좋다. 47살 사브레의 인기는 현재도 진행 중이다. 코로나로 디저트카페 대신 집에서 직접 만들어 먹는 다양한 먹거리 조합이 나오며, 사브레도 화제의 중심에 섰다. 아이스크림이나 우유와 함께 즐기는 ‘사브레 꿀조합 레시피’가 뜨면서 매출도 급증한 것. 실제로 지난해 비스킷 시장이 전년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