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철수 의원 "식약처, 백수오 사태 사전예방 기회 있었다"

URL복사

건기식 품질관리 정기보고 의무화, 행정개입청구권 도입 검토해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의원은 6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위원장 김춘진)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승희) 현안보고에서 "식약처가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여러번의 기회가 있었음에도 오랜 세월동안 기회를 놓쳤다"고 지적했다.


안철수 의원에 따르면 농촌진흥청은 2006년 이엽우피소를 연작하면 수량연도가 크니까 연작재배를 회피하는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또 2008년에는 농진청 인삼약초연구소는 중국에서 도입된 이엽우피소 일부가 백수오로 시중에 둔갑되고 유통되고 있어 각별하게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식약청은 지난 2009년 한의사협회에 '이엽우피소가 하수오로 공공연히 유통되고 있다.' '이엽우피소가 하수오로 둔갑해 팔 경우 약사법 위반으로 처벌할 수 있다.'고 공문을 보냈다.


또한 2013년에는 한의사협회가 식약처에 백수오 또는 이엽우피소를 사용하고 하우소로 표시 광고 사례가 많아 이를 조사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식약처에서는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허위과대광고를 적발했다. 이때도 식약처는 원료 조사가 아닌 서류 조사만 해 실제로 사용 여부를 조사하지 않고 넘어갔다.


지난해 12월에도 식약처는 업체를 적발해 그 과정에서 국내 최대 백수오 산지에서 이엽우피소가 대량 공급되고 동대문 약재상에서 유통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안 의원은 "전박적으로 식약처는 여러 번에 걸쳐 이엽우피소가 백수오로 둔갑해 유통되고 있음을 알고 있었고 오랜 세월동안 기회를 놓친 셈"이라고 지적했다.안 의원은 건강기능식품 관리에 대한 정책대안도 제시했다.


안 의원은 "백수오의 생산량은 한정돼 있다. 그러나 수요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다. 이런 추세를 사전에 인지하고 파악했다면 문제가 있을거라는것은 알수 있었다"며 "이번 백수오에만 한정되지 말고 전박적으로 원료생산 대비 소비가 늘어난 제품에 대해서는 수급관리를 확인하는 등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또 "선임이나 해임때만 보고하고 있는 현행 품질관리를 정기보고하도록 해야하며 소비자가 식약처장에게 제품 수거검사 등 관리감독 의무이행을 요구하는 행정개입청구권 도입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해태제과, ‘미니 초코칩 사브레’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사브레가 젊은 입맛에 맞춘 2세대 버전을 선보인다. 해태제과(대표 신정훈)는 정통 유럽풍 쿠키 사브레의 젊은 버전으로 ‘미니 초코칩 사브레’를 출시한다. 1975년 출시된 사브레의 사이즈와 맛이 한꺼번에 바뀐 것은 이번이 처음. 달달하고 바삭하게 굽는 프랑스식 쿠키로 사랑 받아온 사브레의 젊은 도전이다. 특유의 바삭한 겉면에 오독오독 씹히는 리얼 초코청크를 듬뿍 넣었다. 달달함에 초콜릿의 쌉쌀함까지 어우러져 한결 고급스럽다. 반죽 단계부터 코코아 분말을 섞은 덕분에 입맛을 돋우는 까무잡잡한 색감에 은은한 초콜릿 향도 새로운 포인트다. 여기에 젊은 층이 좋아하는 시나몬을 더한 것도 특징. 때문에 우유나 커피와 함께 즐기기 제격이다. 크기는 오리지널의 절반으로 줄였다. 한입에 쏙 들어오는 사이즈라 어린 아이들부터 어른들까지 언제 어디서나 깔끔하게 즐기기 좋다. 47살 사브레의 인기는 현재도 진행 중이다. 코로나로 디저트카페 대신 집에서 직접 만들어 먹는 다양한 먹거리 조합이 나오며, 사브레도 화제의 중심에 섰다. 아이스크림이나 우유와 함께 즐기는 ‘사브레 꿀조합 레시피’가 뜨면서 매출도 급증한 것. 실제로 지난해 비스킷 시장이 전년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