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3 국감현장] 정황근 농식품부 장관 "개 식용 종식 특별법 제정 추진"

국회 농해수위 국정감사 안병길 의원 지적에 "빠른 시일내 종식되도록 할 것"

[푸드투데이 = 황인선.노태영 기자]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1일 "개 식용 종식을 위해 특별법 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안병길 의원이 개 식용 종식 문제 관련 질의에 "우리나라 국격도 있고, 동물복지 문제도 있기 때문에 이 시점에서는 사실 종식을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안 의원은 "반려동물 인구가 지금 1300만 정도 된다. 우리가 글로벌 선진국 대열이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법과 제도가 인간뿐만 아니라 동물도 보호할 수 있는 그런 시스템이 돼야 글로벌 선진 국가라고 할 수 있다"며 "개 식용 종식은 동물을 위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바로 인간을 위하는 것이라는 마음으로 이번 21대 국회 내에서는 종식 될 수 있도록 (농식품부가)적극적인 의지를 가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정 장관은 "개 식용 문제는 찬반이 명확하다"며 "금지 찬성률이 높긴 하지만 반대측이 있어 정부기관에서 결정하는 것보다 개 식용 문제 논의를 위한 위원회에서 조정하는 것이 가장 좋겠다고 봤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지난 3월까지 23차례 회의가 있었는데 육견협회 지도부가 바뀌면서 협의가 지지부진한 상태"라며 "최근에는 이견이 더욱 커지고 있어 다른 방법을 선택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개 식용 종식을 위해 특별법을 제정하는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한다"며 "국회하고 협의를 통해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종식이 될 수 있도록 역할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정부는 2021년 12월 동물보호단체, 육견업계, 전문가 등과 '개 식용 문제 논의를 위한 위원회'를 구성하고 이 위원회에서 개 식용 종식에 대한 논의를 진행해왔다.

관련기사

2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