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여고 급식에 개구리 반찬이?..사체와 섞인 열무김치 '충격'

학교측 "해당 김치 전량 폐기, 공급업체와 계약 파기"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1000명이 넘는 학생과 교직원이 먹는 급식에서 개구리 사체가 발견,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30일 SNS상에서는 반쯤 잘려나간 개구리가 섞인 열무김치 사진이 퍼져나갔다. 이 열무김치는 서울 강서구 관내 한 고등학교 급식으로 나온 반찬 중 하나다. 열무김치와 뒤섞인 개구리는 눈과 입이 남아 있었다.

 

해당 사실을 확인한 학교측은 해당 김치를 전량 폐기하고, 공급업체와의 계약을 파기했다. 서울시교육청은 경위 조사에 즉각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가정통신문을 통해 ‘이물질이 들어있던 열무김치는 납품 업체에서 식자재를 세척, 가공해 만든 완성 식품으로, 본교 급식실에서는 이를 납품받아 배식하던 중 발생한 것’이라며 ‘해당 식품 납품 업체 대표를 소환, 사건의 경위를 파악했고 해당업체의 잘못임을 인정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교육청은 김치 납품업체와 학교를 대상으로 김치 공급 과정에서 절차상 하자 여부 등을 조사키로 했다.

관련기사

4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아빠왔다팩 & 옹기종기팩’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이 운영하는 배스킨라빈스가 일상의 행복한 순간을 더욱 완성시켜 줄 새로운 핸드팩 세트 ‘아빠왔다팩 & 옹기종기팩’을 출시한다. 이번 신제품은 다양한 상황에서 가족 및 지인, 동료들과 함께 행복을 나누는 그 순간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주는 패키지로 구성되었다. △퇴근길 깜짝 선물로 가족들을 즐겁게 해주고 싶은 부모님의 사랑을 듬뿍 담은 ‘아빠왔다팩(싱글레귤러 4개입)’ △길어지는 회의로 피로한 직장인과 장시간 공부로 지친 학생들의 에너지 충전을 위한 ‘옹기종기팩(싱글레귤러 8개입)’ 2종으로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성됐다. 현재 판매 중인 버라이어티팩(싱글레귤러 6개입)을 제외하고, 새롭게 패키징 된 2종은 7월 1일부터 만나볼 수 있다. 배스킨라빈스는 ‘아빠왔다팩’ & ‘옹기종기팩’ 출시를 기념해 “배라와 함께! 행복을 함께!”를 테마로 사연 응모 이벤트를 진행한다. 7월 11일까지 친구, 가족, 회사 동료 등 소중한 사람들과 배스킨라빈스를 함께 나누고 싶은 순간을 이벤트 홈페이지에 댓글로 남기면 이벤트에 자동 응모된다. 추첨을 통해 당첨된 3명에게는 핸드팩 세트 3종 중 각 사연과 어울리는 1종을 증정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