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9 (토)

푸드TV

[푸드TV] 정부 ASF, '희망 수매'란 이름으로 수매 살처분 압박...철원 '양돈고립화' 심화


[푸드투데이 = 이하나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철원비상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와 대한한돈협회가 지난 5일 철원 양돈농가 고립화 및 일방적 살처분을 규탄하는 집회를 세종정부청사 농림축산식품부 앞에서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이들은 이날 철원 지역 사육돼지에서는 ASF가 발생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예방 살처분을 강권해 해당 지역 농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주장하고 수매한 농가 재입식 보장 및 확실한 보상대책 마련과 농가 비발생지역인 철원에서의 근거없는 수매 및 살처분 정책 철회, 수매 비동의 농가 사료 및 분뇨 이동제한 등의 우회적 압박 철회와 철원 양돈 사육기반 붕괴 시도 철회 등을 촉구했다.



ASF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달 14일부터 경기 강화, 파주, 연천에 이어 강원 남방 한계선 10km내 농가들도 자율 수매 도태 신청을 실시한 바 있다. 철원 지역에서는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ASF가 지속 검출되면서 ‘자율 수매’에 이어 특단의 조치로 전체 농가들을 대상으로 한 수매·도태를 강권하게 된 것이다.


하지만 양돈농가에서는 ASF가 발생한 돼지가 없고 당초 희망하는 농가에 한해 자율 수매와 도태를 실시한다고 밝혔음에도 이에 동의하지 않을 경우 사실상 강압적인 수매살처분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철원 지역 남방 한계선 10km내 농가가 28개소, 약 7만 여 마리 사육 돼지가 있는데 그 농가들을 '희망 수매'란 이름으로 사실상 강압적 수매 살처분에 따를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철원으로 들어오는 외부 사료, 분뇨 반출입이 원활하지 않고 축산차량 이동을 통제하며 철원 내부에 따로 차량을 운행하고 있어 사실상 철원 지역의 ‘양돈 고립화’를 펼치고 있다는 주장이다.



철원 지역은 환경상 외부 사료 공급 업체가 들어와야 한다. 하지만 현재는 내부에서 해결해야 하는 상황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돈 협회 철원 지역 이재춘 부지부장은 "철원 지역 야생 멧돼지가 절대 양돈 농가 돼지에 접근할 수 없도록 울타리로 강력하게 설치 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10km 방역대 혹은 전 지역에 농가 돼지들을 무리하게 살처분해서 관리하는 것으로 인해 양돈 농가만 어려울 뿐 아니라 지역 경제도 낙후되면서 지역 주민들도 함께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시스템에 적응을 못하는 사료 업체들이 공급을 포기하겠다고 반출을 거부하고 나와 거래를 하지 않게 된 곳도 발생하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