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식품

롯데제과.오리온의 빅 매치...생크림 넣은 파이로 '매출 올리자'

'소확행' 트렌드로 2030여성에게 인기 얻으며 파이시장 성장세 견인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민명기 대표)와 오리온(이경재 대표)이 '고급 디저트'에 대한 젊은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파이로 제과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오리온이 지난 4월 출시한 ‘생크림파이’는 누적판매량 3000만 개를 돌파했다.


지난 9월 말 누적판매량 2000만 개를 돌파했던 생크림파이는 한 달여 만에 1000만 개가 팔리며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사측에 따르면 새롭게 출시한 ‘생크림파이 무화과&베리’가 20~30대 여성들에게 인기를 끌며 성장세를 견인했다는 평이다.


오리온은 ‘여왕의 과일’로 불리는 무화과는 식감과 딸기의 달콤한 맛이 조화를 이루며 입소문을 타고 있다고 설명했다.





생크림파이는 영국산 생크림을 3.1%(오리지널 기준) 넣고 리얼 초콜릿 등 엄선된 재료를 사용해 입안에서 ‘사르르’ 녹는 식감과 진한 초콜릿의 조화를 이룬 제품이다.


국내 식품회사에서는 보기 드문 생크림 전용 배합 설비를 구축했으며, 1천 회 이상의 테스트를 거쳐 부드러운 생크림 식감을 극대한 것이 특징이다.


오리온에 따르면  지난 2007년 기술적 한계로 개발에 실패했으나 10년만에 재개발에 성공, 올해 4월 ‘생크림파이 오리지널’과 ‘생크림파이 쇼콜라&카라멜’ 2종을 선보였다.


오리온 관계자는 “생크림파이가 뛰어난 맛은 물론 대중화된 프리미엄 디저트, 이른바 ‘매스티지 디저트’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며 “소비자층이 20~30대에서 전 연령층으로 확산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롯데제과의 생크림 파이 '몽쉘'도 가수 '아이유'를 모델로 발탁하고 지난 3월에는 덴마크 치즈를 사용한 ‘몽쉘 치즈케이크’를 출시하는 등 마케팅에 힘쓰고 있다.


1991년에 ‘몽쉘통통’으로 출시된 '몽쉘'은 생크림과 촉촉한 케이크 식감으로 기존 파이보다 한층 고급스러운 이미지로 사랑을 받아온 제품이다.


롯데제과는 트렌드에 맞춰 ‘몽쉘 크림케이크’, ‘몽쉘 카카오케이크’ 디자인도 생크림을 강조하는 등 디자인의 변화를 주고있다.


제과업계 관계자는 "‘소확행’ 트렌드로 일상 속에서 즐거움을 주는 디저트에 대한 수요가 늘어난 것도 인기요인"이라면서 "생크림을 넣은 새로운 파이류가 제과시장에 활력을 불어넣는 제품"이라고 말했다.

관련태그

롯데제과  오리온  몽쉘 생크림 케이크  오리온생크림파이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