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남 차별급식 중단...국회 학교급식법 개정 노력 촉구"

"경남도의회 70% 선별 무상급식 중재안, 학부모 전원 반대"


친환경의무·무상급식지키기 범국민연대는 지난 15일 국회정론관에서 학교급식법 개정과 경남 차별급식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친환경의무·무상급식지키기 범국민연대는 "우리는 무상의무급식 시계가 멈춘 경남의 급식문제에 대해 거듭 원상회복을 촉구한다"며 "이는 예산의 문제도, 이념의 문제도 아니다. 철학과 의지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친환경 의무·무상급식지키기 범국민연대는 "무상급식 중단 이후 경남 전 지역에서 학부모들과 주민들의 반발이 나날이 거세지자 최근 경남도의회에서는 70% 선별 무상급식을 중재안으로 제시하고 나섰는데 그렇다면 70% 학생들에게 가난을 증명하라는 말과 다르지 않다"며 "학부모 전원이 반대한 이 현안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제시했다.


더불어 "학교급식은 교육이고, 헌법 정신처럼 의무교육은 무상이어야 한다. 친환경 의무·무상급식은 절대로 뒤로 후퇴돼서는 안된다. 그러하기에 국회에서 하루 빨리 이 문제의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학교급식법 개정을 포함해 홍준표 지사의 판단이 잘못됐다는 것을 명확하게 지적하고 해결 노력을 보여줘야 한다"며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 정의당 등 정당들도 이번 임시국회에서 적극 학교급식법 개정과 무상급식중단 사태에 대해 당 차원의 적극적 해결 노력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지금 경남에서는 시민단체 학부모들과 아이들, 주민들이 매일 학교 앞 1인 시위, 거리 집회, 도시락 싸기 등 행동을 진행하고 있는 실정이다. 친환경 의무·무상급식지키기 범국민연대는 끝까지 싸워나갈 의사를 밝혔고, 이제는 국회가 나서 달라고 피력했다.


관련기사

5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동서식품, ‘맥심 커피믹스X미니언즈 스페셜 패키지’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동서식품(대표 이광복)은 유니버설 스튜디오의 인기 캐릭터 ‘미니언즈’를 활용한 ‘맥심 커피믹스X미니언즈 스페셜 패키지’를 한정 판매한다. 이번 패키지는 '카카오프렌즈', '키티버니포니', '무민', ‘유니버설 스튜디오’ 등에 이은 맥심 커피믹스의 다섯 번째 브랜드 콜라보레이션이다. 미니언즈는 애니메이션 ‘슈퍼배드’, ‘미니언즈’를 통해 전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얻은 캐릭터다. 노란 피부에 둥글고 귀여운 생김새로 국내에서도 두터운 마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다. 스페셜 패키지로 발매된 제품은 ▲맥심 모카골드 마일드 ▲맥심 화이트골드 ▲맥심 슈프림골드 등 총 3종이다. 각 커피믹스 스틱과 패키지에는 케빈과 밥, 스튜어트 등 익살스러운 표정이 돋보이는 미니언 삼총사의 일러스트를 담아 보는 재미를 더했다. 또한 제품 구입 시 재미를 추구하는 MZ 소비자들을 겨냥해 미니언즈 캐릭터를 활용한 굿즈도 마련했다. 굿즈는 총 7종으로 텀블러, 무드등, 미니언즈 봉제인형 등을 비롯해 핸디 선풍기, 드라이백, 비치타올, 아이스트레이 등 더운 여름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들로 구성됐다. 동서식품 서윤식 마케팅 매니저는 “이번 맥심 커피믹스X미니언즈 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