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매일유업, 경상남도 남해군과 건강격차 해소 위한 연구협약 체결

URL복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매일유업(대표 김선희)이 남해군(군수 장충남)이 29일 종로구에 위치한 매일유업 본사에서 ‘지역 내 소지역 건강격차 해소사업’을 위한 연구 협약을 체결했다.

 

경상남도 남해군은 2020년부터 질병관리청 공모 사업으로 ‘지역 내 소지역 건강격차 해소사업’을 진행해왔다. 자연스러운 노화 외에, 근력과 체중감소 등 신체적 능력이 취약해지는 노쇠를 겪으면 개인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치기에 이를 예방하자는 취지다.

 

이를 위해 남해군은 60세 이상 신체적 노쇠위험군 중 대상자를 선정하고, 상∙하지 근골격강화 운동, 단백질 보충식품 제공 등 영양관리, 의료기관을 통한 건강관리, 방문 건강관리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이러한 건강격차 해소사업에 매일유업도 동참한다. 매일유업은 남해군과의 협약을 바탕으로 노년층의 근력, 근육량 등 신체변화에 대한 공동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50여 년 간의 영양설계 노하우와 전문 연구 역량으로 남해군민의 건강에 기여하겠다는 것이다. 매일유업과 남해군 양측은 공동연구를 통해 노쇠위험군의 신체기능을 강화하고, 초고령화 사회에 접어든 남해군민의 삶의 질을 개선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매일유업은 지난 2018년 시니어 계층의 주요 질환으로 주목받는 근감소증(사코페니아)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매일사코페니아(Sarcopenia)연구소를 출범했다. 매일사코페니아연구소에서는 시니어 계층의 주요 질환으로 주목받는 사코페니아(근감소증) 예방을 위한 학술연구 및 건강한 노년 생활에 도움이 되는 제품연구를 진행해왔다.

 

매일유업 조성형부사장은 “매일유업은 앞으로도 노년층의 대표질환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사코페니아 예방, 더 나아가 노쇠 예방을 위해 정부와 지역 연구사업에 적극 참여하고 폭넓은 연구활동으로 국내 시니어 영양식 사업을 선도하겠다”며 “이 외에도 인식 개선을 비롯해 다양한 측면에서 고령자들의 행복하고 건강한 생활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서울우유, 프리미엄 냉장주스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루비 블렌딩’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서울우유협동조합(조합장 문진섭)이 100% 과즙을 담은 프리미엄 냉장주스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루비 블렌딩’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서울우유 ‘아침에주스’는 냉장주스 시장점유율 1위 프리미엄 과채주스 브랜드로 1993년 출시 이후 꾸준히 소비자들에게 사랑받아 온 스테디셀러 제품이다. 이번 신제품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루비 블렌딩’은 과일계의 ‘루비’로 불리는 타트체리와 석류, 자몽을 블렌딩한 과즙 100% 프리미엄 주스다. 특히 수면의 질을 높여준다고 알려진 ‘몽모랑시 타트체리’가 과즙으로 20% 함유되어 있으며, 텁텁하고 신맛이 강한 타트체리를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원료 본연의 풍미를 살려 블렌딩한 제품이다. 무엇보다도 설탕이나 합성향료 등을 일체 첨가하지 않아 더욱 건강하게 즐길 수 있다. 더불어 생산, 유통, 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이 냉장 상태로 유지되는 ‘콜드체인시스템’을 적용해 최상의 신선함을 느낄 수 있다. 서울우유협동조합 이용 음료브랜드팀장은 “최근 건강, 웰빙에 대한 관심 증가로 상온주스보다 과일 본연의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냉장주스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라인업을 강화하고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