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롯데중앙연구소, 마이셀과 ‘버섯 균사체 대체육 연구’ NDA 체결

URL복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중앙연구소(소장 이경훤)는 지난 16일, 마이셀(대표 사성진)과 식품화 연구를 위한 NDA(Non-disclosure agreement, 기밀유지협약)를 체결했다. 이날 NDA 체결을 통해 양사는 ㈜마이셀이 버섯 뿌리(균사체) 발효 기술로 개발한 대체육을 롯데중앙연구소가 활용하여 식품화 개발 및 연구를 가속화 할 예정이다.

 

마이셀은 현대자동차 사내 벤처 육성을 통해 분사한 회사로 2020년부터 친환경 소재인 버섯 균사를 기반으로 차량 복합재, 패브릭 등 소재를 개발하는 바이오 소재 기업으로 출발하여 현재는 ‘균사 가죽’의 상품 적용을 위한 기술개발을 통한 친환경 소재 분야의 산업 확대를 도모하고 있다.    

    

이번 NDA 체결을 통해 롯데중앙연구소는 커져가는 대체육 시장의 수요를 대상으로 ㈜마이셀의 균사체 기반 식품 소재가 기존 대체육의 소재로 활용하던 콩이 가지는 한계점을 극복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마이셀의 대체육은 고기에 근접한 식감을 구현하고 있으며 발효 방식에 따라 덩어리 형태의 식품 원자재로 만들어 낼 수 있는 특징이 있다. 또한 균주 개발에서부터 발효, 가공까지 동일한 장소에서 개발 및 생산을 진행하면서 식품의 가치 사슬을 축소시키며 일반육 대비 탄소 배출량이나 물 발자국 등을 감소시킬 수 있다.   

 

롯데중앙연구소와 ㈜마이셀의 이번 NDA체결이 대체육을 통한 미래 먹거리 발굴이라는 시장 지향적 접근뿐만 아니라 ‘자연 소비에서 독립된 라이프 스타일을 제안한다’는 ㈜마이셀의 친환경 경영 의지와 부합하여 지속 가능한 소재의 대안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롯데중앙연구소가 추진 중인 ESG 경영과도 환경 보호 측면에서 그 궤를 같이한다.

 

이날 체결식에 참석한 롯데중앙연구소 이경훤 소장은 “㈜마이셀과 같은 유망한 스타트업과 상생협력을 통해 롯데의 제로미트, 미라클버거 등 다양한 친환경 브랜드 제품 확장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마이셀의 사성진 대표는 “균사체 기반의 대체 소재를 통해 탄소 및 물 사용량 감축, 생물 기반 순환 경제 모델 구현을 목표로 롯데와의 협력이 이를 위한 첫걸음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