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4대 농협회장 선거] 농협중앙회장 선거 D-1, 후보간 사전 담합의혹 확산

URL복사

사전단합 정황 등 막판 ‘법률리스크’ 재부각...2차 투표 염두 ‘황종연횡 야합’ 의혹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제 24대 농협중앙회장 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이달 31일에 치러지는 농협중앙회장 선거는 292명의 대의원 조합장에 의해 선출되는데, 1차 투표에서 과반을 넘지 못하면 1위와 2위가 결선 투표를 통해 선출하는 방식이다.


선거과정을 보면 ‘깜깜이 선거’ 속에서도 정책선거 분위기가 조성되는 등 과거 선거와는 사뭇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반면, 지역주의에 기반을 둔 혼탁선거로 농협의 법률리스크가 어느 때보다 높다는 평이다.


이번 선거는 여러 불법·탈법 선거 정황들이 포착돼 검찰 수사가 불기피한 상황에 처해있는데 선거 막바지에 또다시 ‘사전 담합’의혹이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이번 선거는 모든 지역에서 단일화에 실패하는 등 지역구도가 크게 후퇴하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 경기(이성희, 여원구), 충청(김병국, 이주선), 호남(유남영, 문병완), 영남(강호동, 최덕규) 등 지역 균열이 이를 반증하고 있다.


특히 사전단합의 중심에 있는 지역은 단연 경북지역이다. 대의원 기반이 견고함에도 불구하고 유력 후보를 배출하지 못한 지역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경기·충청·호남의 유력 후보들이 영남의 표밭을 다지기 위해 사활을 건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 과정에서 ‘사전 야합’과 같은 불법 선거운동 의혹이 불길처럼 확산되면서 농협 선거의 법률리스크를 증폭시키고 있다.


심지어는 일부 조합의 관계자들이 여러 채널을 통해 이들의 야합을 감시할 뿐만 아니라 불법 단합 정황이 적발될 경우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조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러한 의혹은 이미 여러 언론을 통해 보도된 바 있다.


또한 어느 지역조합 관계자는 “이미 일부 후보 진영에서 유력후보에 줄을 대고 합종연횡과 같은 ‘야합’을 도모한 정확이 있다”고 밝혔으며, ‘추가적인 증거나 더 구체적인 행동이 포착될 경우에는 검찰에 고발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사전 단합의 내용을 좀 더 구체적으로 보면, 1차 투표에서 과반을 획득한 후보가 나오지 않을 경우, 1위와 2위가 결선투표에 올라가 농협회장을 선출하게 된다.


문제는 ‘2차 투표’를 놓고 유력 후보자들 간의 ‘사전 거래’ 등의 야합이 있다는 소문이 이미 농협 안팎에 파다하다. 특히 지난 선거에서 경험한 나쁜 학습효과가 이번 선거에서도 재현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지난 2016년 농협회장 선거를 보면 1위인 이성희 후보와 2위인 김병원 후보가 과반 득표에 실패해 결선투표를 실시한 바 있다. 그 당시 2차 결선 투표에서 2위인 김병원 후보와 3위인 최덕규 후보가 ‘사전 단합’을 통해 1위로 올라갔던 이성희 후보를 제치고 농협회장에 당선됐다. 이로 인해 김병원 전 회장은 재임시 3년 이상 검찰 수사를 받았으며 이는 고스란히 농협의 ‘CEO리스크’로 전이된 바 있다.


지역조합 관계자는 "2차 투표를 염두에 둔 ‘불법 사전 단합’의혹이 또 다시 재현되고 있다"며 "선관위는 후보자들 간이 사전 거래가 적발될 경우 강력 처벌한다는 방침이 선언적 경고에 그치지 않도록 사전 단합 의혹에 대해 사전적, 사후적 감시·감독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성숙한 선거문화가 정착하기 위해서는 지역주의를 조장하는 불법 ‘사전 단합’을 원천적으로 근절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에프앤비 복음자리, 여름맞이 아이스티 2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에프앤비 복음자리가 여름맞이 아이스티 2종을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신제품 2종은 ▲아이스티 복숭아 ▲아이스티 레몬이다. 복숭아맛은 싱그러운 복숭아와 홍차가 어우러진 상콤하고 달콤한 맛을 자랑한다. 레몬맛은 상큼한 레몬과 부드러운 홍차가 만나 새콤하고 달콤한 맛을 동시에 낸다. 건강을 생각하는 복음자리 레시피에 따라 아이스티 신제품 2종은 캐러맬 색소 무첨가로 출시돼 홍차 본연의 색과 맛을 즐길 수 있다. 또한 사용하는 홍차도 까다롭게 관리한 찻잎만을 엄선해 만들었다. 파우더 형태로 출시된 이번 신제품은 찬물에도 잘 녹는 것이 특징이다. 찬물 200ml에 복음자리 아이스티 28g을 넣고 잘 녹인 후, 얼음을 가득 넣은 다음 찬물을 컵 가득하게 채우면 손쉽게 아이스티가 완성된다. 취향에 따라 로즈마리, 애플민트 등의 허브나 과일 조각을 추가하면 풍부한 맛이 배가한다. 최근 유행하는 달콤 씁쓸한 맛의 ‘아샷추’(아이스티에 샷 추가) 음료도 직접 만들어 맛볼 수 있다. 복음자리는 아이스티 2종 출시를 기념해 오는 15일까지 쿠팡에서 사전 예약 행사를 진행한다. 소비자들은 이번 행사를 통해 신제품 2종을 각각 15% 할인된 가격으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