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4대 농협회장 선거] 농협중앙회장 선거...‘파국’으로 치닫나

URL복사

불법 ‘괴문서’ 난무하는 가운데 ‘금권선거’의혹 확산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차기 농협중앙회장 선거가 불과 1주 앞으로 다가오면서 후보간의 경쟁이 점차 치열해지는 분위기다. 선거 초기에 10명의 후보들이 경쟁을 벌였으나, 선거를 목전에 두고 유력 후보군이 압축되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 경기의 이성희, 충북의 김병국, 충남의 이주선, 전북의 유남영, 경남의 강호동 등이 그들이다.   


그러나 후보군이 압축되는 과정에서 유례없는 불법·탈법 선거가 난무하는 등 농협회장 선거가 파국으로 치닫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깜깜이 선거’의 태생적 한계가 불법 선거로 형체를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더욱 심각한 것은 작금의 상황이 너무 심각해 선거 이후에 검찰 수사가 진행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것이다. 농협 선거가 파국으로 향할 경우 농협의 안위를 걱정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는 의미다. 


농협회장 선거를 파국으로 몰고 가는 가장 큰 변수로는 단연 ‘괴문서 파동’을 들 수 있는데, 이번 선거에서 부정 선거의 한 유형으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 첫 번째 사례는 ‘재경전북농협향우회’ 관련 괴문서 파문이다. 지역간 사전 결탁 등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언론과 방송을 통해 확산되면서 혼탁선거 분위기를 조장한 바 있다. 문건의 소재가 분명치 않은 만큼 선거 이후에도 소송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 


두 번째 사례는 영남 지역의 조합장을 대상으로 배포되었다는 ‘괴문서’인데, 그 내용이 지역간의 사전 단합 의혹을 담고 있어, 진위 여부나 사실관계 확인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다. 경찰과 선관위에서 이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하니 이미 법률 리스크가 발생한 사례다.


한편에서는 금권선거 의혹도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특정 후보 측이 대의원 유권자를 포섭하기 위해 금품을 제공하고 있다는 추문인데, 농협 안팎에서는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회자되고 있는 상황이다. 근거가 없다면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게 되고, 만약 사실이라면 농협을 파국으로 몰고 갈 수 있는 엄중한 사안이다.


이외에도 모 후보의 상임이사를 통한 선거자금 조달 의혹, 특정 후보 금감원 부정대출 감사 의혹 등 농협 선거가 파국으로 치닫는 형국이다.


이처럼 농협 선거가 혼탁선거를 넘어 법률 리스크로 진화함에 따라 누가 당선되든 검찰 수사를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김병원 전 회장에 이어 이번 선거마저 농협이 CEO리스크에 노출된다면, 농협은 그동안 경험하지 못한 최악의 경영위기에 직면할 수 있다. 당선된 이후에도 고소·고발 등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이번에는 농협회장 선거가 검찰의 칼날을 피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 리뉴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손쉽게 된장찌개를 만들 수 있는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을 리뉴얼해 선보였다. CJ제일제당은 최근 ‘집밥’ 수요 확대에 맞춰 ‘더욱 맛있고 간편한 요리’를 돕는다는 점에 주안점을 두고 리뉴얼을 단행했다. 특히, 맛과 품질을 한층 더 끌어올리기 위해 해물·고기 육수 원료들이 잘 어우러지는 배합비에 보다 집중했다. 제품 상단에는 요리법을 직접 표기해 직관적으로 숙지하고 쉽게 요리할 수 있도록 디자인을 바꿨다. 이번 리뉴얼 제품은 ‘라면만큼 쉬운 된장찌개’를 콘셉트로 한 ‘바지락 꽃게’, ‘차돌’, ‘청양초’ 등 3종이다. 따로 육수를 우려내거나 별도 양념 필요 없이 물에 풀고 두부, 채소 등 기호에 맞는 재료를 넣고 끓이면 간편하게 완성할 수 있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바지락 꽃게 된장찌개 양념’은 바지락, 게, 새우 등으로 맛을 낸 해물 육수와 각종 양념으로 시원하면서도 깔끔한 해물의 진한 풍미가 특징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차돌 된장찌개 양념’은 된장과 어울리는 ‘차돌양지’를 활용해 깊고 진한 된장 고유의 맛과 풍부한 고기 향이 어우러져 고소함이 일품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