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1 (화)

외식.프랜차이즈

[이슈브리핑]미스터피자, 세 번째 상폐 위기 모면...올해까지 흑자 전환해야

지난해 가맹점수 277개에서 5년만에 36% 감소
올해까지 영업적자 기록할 경우 상장폐지 규정에 걸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미스터피자'를 운영하는 MP그룹이 가까스로 상장폐지 위기를 넘겼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MP그룹은 코스닥시장위원회 심의 결과 8개월의 개선기간을 부여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한국거래소는 지난달 9일 한국거래소가 MP그룹의 상폐 결정을 내렸지만 MP그룹이 이의신청을 하면서 상장폐지 재심사가 진행된 바 있다.


MP그룹이 상장폐지 위기를 모면한 것은 이번이 세번째다. 지난 2017년 7월 MP그룹은 정우현 전 회장이 150억원대의 횡령·배임을 저지른 혐의로 구속기소되면서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이 됐었다.


같은 해 10월에는 거래소 상장폐지 심의·의결 끝에 1년의 개선기간을 부여받았으며, 거래소는 지난해 12월에도 회사 측의 이의신청을 감안해 4개월의 개선기간을 부여했다.



거래소는 "MP그룹이 제출한 추가 개선계획의 타당성 등을 고려했다"며 "개선기간이 종료되는 2020년 2월10일부터 7영업일 이내에 개선계획 이행내역서 및 개선계획 이행결과에 대한 전문가의 확인서 등을 제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MP그룹은 올해까지 실적 개선에 사활을 걸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올해까지 영업적자를 기록할 경우 '5년 연속 영업적자 기업 상장폐지' 규정에 걸리기 때문이다.




하지만 미스터피자는 외식 프랜차이즈 업황 악화로 지난해 가맹점수(277개)가 5년만에 36% 감소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실적개선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미스터피자 관계자는 "올 한해 매출 증대를 통한 흑자전환에 사활을 걸고 주주와 가맹점주에게 보답할 수 있는 경영 환경을 조성해 흑자 전환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백세시대의 백세건강법은 무엇일까?
백세시대다. 20-30년 전만 하여도 자주 가던 곳이 바로 환갑잔치였다. 매년 십간(十干), 십이지(十二支)를 이용하여 하나의 간지(干支)가 만들어진다. 올해는 황금돼지해 기해년이다. 십간, 십이지를 조함하여 매년 바뀌는데 60년이 되면 같은 이름의 간지가 만들어진다. 올해의 기해년은 60년만의 기해년인 것다. 간지가 다시 돌아오면 오래 산 것을 축하하여 환갑잔치를 하였던 것이다. 그런데 요즘은 환갑잔치가 없어졌다. 평균수명이 83세가 되면서 60세는 한창 일할 나이가 된 것이다. 칠순잔치도 잘 안하고 여행을 떠나는 경우가 많아 졌다. 60을 전후로 하여 퇴직을 하였는데 갑자기 오래 살게 되니 혼돈스러운 경우가 많아졌다. 몸과 마음은 한창 일할 나이인데 퇴직을 하고나니 남은 인생이 30-40년이 남은 것이다. 수명이 짧을 때는 큰 문제가 되지 않았으나 이제는 걱정거리가 된 것이다. 어떻게 하면 남은 제2의 인생을 살아갈 것인가가 화두가 되었다. 오래 살더라도 많은 병으로 고생을 하고 산다면 의미가 없다. 건강하게 즐겁게 사는 것이 중요한 것이다. 백세시대의 백세 건강법에 대하여 생각해 보고자 한다. 백세시대의 건강조건은 무엇일까? 특별한 병이 없어야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