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31 (목)

종합

“우리 농산물 GAP” 정덕화 연합회장 정기총회 및 신년하례회 밝혀

GAP연합회 창립총회, GAP제도 활성화 PLS문제 해결 지름길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대한민국 GAP연합회가 양재동 AT센터에서 제 7회 정기총회와 신년하례식을 개최했다.


정덕화 GAP연합회장(경상대학교 석좌교수)은 "GAP는 농산물을 안전하게 관리해서 소비자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정부와 2006년부터 도입한 안전농산물 관리제도"라며  "가공품에 해썹(HCCAP)이라는 제도로 안전한 가공품 생산과 관리를 정부가 하고 있는데 이러한 해썹제도를 농산물에 적용한게 GAP"라고 말했다.



먼저 개회사에서 오늘 총회에는 문정진 축산관련단체협의회장, 김연화 소비자공익네트워크회장을 비롯한 많은 단체장들이 참석하여 우리나라 GAP제도의 발전을 위한 대한민국GAP연합회의 노력을 치하했다.



따라서 정 교수는 국가의 안전한 먹거리 정책의 중심은 농산물은 GAP로, 그리고 가공식품은 HACCP제도가 중심축이 되어 소비자가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안전한 먹거리를 책임지고 고급하게 될 것으로 강조했다.


정 교수는 "2006년부터 농업정책이 생산자 중심의 농업정책을 지향했기 때문에 안전관리라고 하는 GAP가 농민들에게 인식되기 어려웠다"면서 "생산자 중심의 농업정책이 몸에 베어있던 농민이나 정부가 GAP와 같은 새로운 패러다임변화를 받아들이고 적용하는데 인색했지만 GAP연합회를 중심으로한 많은 분들의 노력으로 오늘날과 같은 GAP활성화의 기초가 마련되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GAP제도를 정착하기 위해서는 생산자. 소비자 및 정부가 삼위일체가 되어서 이제도를 끌고 나갈때 소비자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할 수 있는 시스템이 확립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정 교수는 지난해부터 농업인들에게 가장 큰 관심사인 PLS문제도 GAP를 실천해 나가는 것이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것으로 강조하였다. 왜냐하면 GAP의 농약관리 지침과 PLS농약의 농약관리 지침이 동일하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우리 정부는 PLS제도의 실천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예견하여 2006년부터 GAP제도를 준비해 PLS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해왔다. 이제 우리는 국제화시대에 살고 있다. 이러한 시대에 부흥하기 위해 정부는 물론 생산자와 소비자도 GAP제도와 같은 귀한 제도를 활성화함으로서 PLS문제를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 것이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김연화 소비자공익네트워크 회장은 "앞으로 소비자 안전과 결부된 GAP가 우리소비자들에게 안전한 농산물을 먹을 수 있는 견인차 역할을 하길바란다"고 말했다.




문정진 축산관련단체협의회 회장은 "우수농산물을 우리 소비자들에게 인증하고, 소비자들에게 좋은 먹거리를 제공해주신 정덕화 회장님을 비롯한 임직원 여러분 노고에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밝혔다.

 



관련태그

정덕화 GAP회장  문정진 회장  김연화 회장  PLS  GAP


배너
[기고] 계란 난각 산란일자 표기 논란을 바라보며
최근 달걀 산업에 종사하는 생산자 단체와 회원들은 2019년 2월 23일부터 실시하는 계란 난각의 산란일자 표기와 관련하여 근본적인 해결책을 만들어 달라며 식약처 정문에서 45일간의 단식투쟁을 하고 있다. 지난 2017년 8월 발생한 살충제 달걀 사태 후 안전을 위한 강화 대책으로 나온 난각 산란일자 표시가 오히려 살충제 사태 이전보다 더 악화된 대책이며, 이로 인해 계란생산 농가들은 피해가 감당할 수 없이 심각하다는 점을 호소하고 있다. 그동안 생산단계의 주무부처인 농림부, 유통단계의 주무부처인 식약처, 학계, 소비자 대표 등이 수차례 소통작업을 거쳐 난각의 산란일자 표기를 유예기간을 거쳐 의무화하기로 결정된 내용이었다. 그러나 막상 시범 시행일자인 2월 23일을 코앞에 두고 생산자 단체는 단식투쟁과 호소를 통해 표기 철회를 주장하고 있어 국민인 소비자들은 정부의 불신과 혼란 속에 어떤 과정에서 소통의 부재로 인한 것인지 혼란스럽다. 정작 유통단계 주무부처는 시범사업단계를 시행해보고 문제가 있으면 중간에 평가를 통해 수정 및 개정을 해보자고 하고, 소비자 단체는 안전을 위한 법을 만들었으면 강행을 해야 할 것이라는 생산자·소비자 양쪽의 성명서로 대립각을 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