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쌍용C&B, ‘코디 뽑아쓰는 일회용 수세미’ 출시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쌍용C&B(쌍용씨앤비)가 사용하기 편리하고 보관할 때도 위생적인 ‘코디 뽑아쓰는 일회용 수세미(32매)’를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수세미는 사용 뒤 올바른 건조, 살균 과정을 거치지 않으면 자칫 온 가족의 건강을 위협하는 ‘세균 덩어리’가 될 수 있다. 이에 짧은 기간 사용하고 바로 버릴 수 있는 일회용 수세미가 최근 인기다.


쌍용C&B가 새롭게 출시한 코디 뽑아쓰는 일회용 수세미는 갑 티슈처럼 뽑아 쓸 수 있어 편리하고, 박스 포장돼 보관할 때도 위생적인 게 특징이다. 또 넓은 면적에 거품이 잘 나는 엠보싱과 쿠션감이 더해져 일반 수세미와 비교해도 질이 떨어지지 않는다.


이 밖에도 인체에 무해한 폴리프로필렌 100% 원단을 사용해, 민감한 피부에 자극이 될 수 있는 형광 증백제를 첨가하지 않았다.


쌍용C&B 담당자는 “잠깐 쓰더라도 제대로 사용할 수 있도록 기능과 안전성에도 모두 신경 써 만든 제품”이라며 “최근 출시된 코디앳홈 주방 세제 2종과 함께 사용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하림, 신개념 육수라면으로 라면시장 도전장...'The미식 장인라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하림이 신개념 육수라면 ‘The미식 장인라면’을 앞세워 라면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하림은 14일 20시간 우려낸 진짜 국물로 만든 ‘The미식 장인라면'을 론칭하고 라면시장에 본격 진출했다고 밝혔다. 하림은 인스턴트식품으로 저평가돼온 가공식품을 장인, 셰프가 제대로 만든 요리수준으로 끌어올려 가정에서도 미식(美食)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로 제품개발에 박차를 가해왔다. “자연소재와 신선함으로 삶을 맛있게”라는 하림의 식품사업 목적이 바탕이 됐다. 그 상징적 제품으로 라면을 먼저 내놓았다. The미식 장인라면의 차별점은 20시간 동안 직접 끓인 국물에 있다. 장인라면은 사골과 소고기, 닭고기 등 신선한 육류 재료와 버섯, 양파, 마늘 등 각종 양념채소를 20시간 끓인 진짜 국물로 만든 라면요리라고 하림 측은 설명했다. 스프의 형태도 분말이 아닌 국물을 그대로 농축한 액상을 고집했다. 일반라면이 분말스프를 만들기 위해 육수를 건조하는 과정에서 훼손하는 재료 본연의 맛과 향을 그대로 살려내기 위해서다. 하림 관계자는 "신선한 사골과 육류, 버섯에 더해 마늘과 양파 등 양념채소를 함께 우려내면 감칠맛을 더하는 성분이 강화된다”면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