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파리바게뜨 매장에 빵이 없다?...SPC 물류센터 화물연대 노조 파업 돌입

URL복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전국 파리바게뜨 가맹점주들이 빵을 공급받지 못해 울상을 짓고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15일부터 대구와 인천, 성남 등 SPC그룹 11개 물류센터 관련 화물연대 노조가 파업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3400여개의 파리바게뜨 가맹점주들이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는 상태다.

 

특히, 노조원들이 연좌농성을 벌이는 과정에서 차량 진출입이 막힌 대구 경북에 위치한 가맹점들이 제품 공급 차질이 생기고 있다. 대구에서 파리바게뜨를 운영하고 있는 가맹점주 A씨는 "긴 시간동안 식재료가 공급되지 않으면서 매대에 빵을 진열하지 못한 것은 물론 배달까지 막아둬서 매출 피해가 상당하다"고 토로했다.

 

13일째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광주·전남권은 피해가 더 크다. 한 가맹점주는 이들의 운송 거부와 기사 투입 방해를 국민청원에 호소하기도 했다. 이 가맹점주는 "배송 중단으로 인한 금전적인 피해 규모와 영업 손실은 산정이 어려울 정도로 크다"며 "전국 가맹점주들을 대표해 상황이 조속히 종결될 수 있도록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청원했다.

 

수도권 가맹점도 사정이 크게 다르지 않다. 경기도 남양주의 가맹점주 B씨는 "대목인 추석에 선물셋트 케이크류를 판매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공급이 제대로 되지 않으니 주문도 못 받고 있다"고 말했다.

 

SPC 측이 차량을 투입하고 있지만 물량을 채우기에는 역부족이다. SPC는 추가 인력 고용과 배차에 들어간 비용인 4억원을 운수사에 청구할 계획이다.

 

김동억 파리바게트 가맹점주협의회 부회장은 "일부 지역 점주들은 대형마트나 식자재마트에서 직접 물건을 구매하는 상황도 벌어지고 있다"며 "매장에 제품이 들어오지 못하니 판매도 못 하는데 직원들에겐 월급을 줘야 하는 이중고로 신음하고 있다"고 밝혔다.

 

SPC그룹 관계자는 "화물연대 소속 조합원들 중 200여대의 차량이 운송 거부에 동참했는데 전체 배송 차량의 30% 수준이나 된다"면서 "가맹점들의 영업과 생존권을 위협해 해결하려는 화물연대의 파업은 절대 용납될 수 없고 피해액에 대해 철저히 손해 배상을 청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푸드, ‘국화빵 호두과자’ 시판...호두 분태와 팥시럽의 조화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푸드(대표 이진성)는 호두 알갱이와 호두 아이스크림을 더한 ‘국화빵 호두과자’를 선보인다. 겨울에 먹기 좋은 모나카 아이스크림인 국화빵의 호두과자 맛 제품이다. 국화 모양 과자 안에 달콤하고 부드러운 팥시럽과 호두 아이스크림을 꽉 채웠다. 호두 아이스크림에는 호두 알갱이가 듬뿍 들어있어 고소함과 오독오독 씹는 맛을 더했다. 1999년 처음 출시된 국화빵은 길거리 풀빵을 아이스크림으로 구현한 제품이다. 국내 최초의 찰떡 모나카 아이스크림으로, 찰떡 성분이 냉동고에서 굳어지는 현상을 막기 위해 장기간의 연구와 실험을 거쳐 선보였다. 출시와 동시에 모나카 아이스크림 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으며 롯데푸드의 대표제품으로 자리잡았다. 롯데푸드는 이번에 국화빵 호두과자를 새로 출시하면서 국화빵 아이스크림을 전체 3종(오리지널, 인절미, 호두과자)으로 운영한다. 일명 K-간식 시리즈로 최근 인기를 더하고 있는 한국적인 감성을 담았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호두과자의 특유의 고소한 맛과 식감을 담은 모나카 아이스크림이라 겨울철 간식으로 제격”이라며, “한국적 감성을 담은 제품을 계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