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조사료 생산으로 해당 지역 미세먼지 평균 11.5% 감소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 (위원장 민경천)가 발주하고 순천대학교 (연구책임자 양철주 교수)에서 연구된 ‘조사료 생산이 동계 환경에 미치는 영향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금번 연구는 겨울철 논밭에 경관작물을 재배함으로써 농경지 확보와 토심을 높이는 효과 및 이산화탄소 흡수 및 산소를 배출해 공기정화와 온실가스 저감 등의 공익적 기능 이외에 토양에서 발생하는 먼지 방지 효과를 구명하고자 추진됐다.


먼저, 우리나라의 겨울철 조사료 생산현황 조사 결과 파종시기는 9~10월에 진행되며, 수확시기는 이듬해 5~6월에 진행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생산 품목은 이탈리안라이그라스, 청보리, 호밀, 귀리, 트리티케일 및 호맥을 생산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먼지 방지 효과 측정은 금년 2월, 4월에 11개 지역(순천, 나주, 함평, 보성, 구례, 익산 등)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그 결과(PM10기준) 순천지역은 최대 20.2%, 나주 및 함평지역은 최대 19.2%, 구례 및 보성지역은 최대 11.2%, 익산지역은 최대 21.4%으로 평균 11.5%의 미세먼지가 감소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금번 조사결과는 한우산업의 환경적인 부정적 인식 개선과 한우사육의 순기능을 국민들로 하여금 이해시킴으로서 산업적으로 필요성이 높은 분야라는 것을 인식시키는데에 도움이 될 것으로 사료된다.

 
‘조사료 생산이 동계 환경에 미치는 영향 연구’ 연구 결과보고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 홈페이지 정보마당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