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국 최대규모 배추 출하 조절 센터 해남 유치 확정

URL복사

윤재갑 의원의 노력으로 당초 50억원에서 100억원 규모로 확대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윤재갑 국회의원(전남 해남·진도·완도)은 15일 겨울배추 최대 주산지인 해남군에 전국 최대규모의 배추 출하 조절 센터가 들어선다고 밝혔다.


저장성이 없는 배추 등 노지 채소의 특성상, 출하가 일시에 몰리면 농가는 가격이 폭락하는 피해를 겪어 왔다. 특히, 해남 배추는 국내 점유율 75%를 차지하고 있어 이 같은 피해에 취약한 구조였다.
 

윤재갑 의원은 수급 조절을 통한 배추가격 폭락 방지와 수급 안정성 확보를 위해 지난해부터 재정 당국과 긴밀하게 협의해왔다. 그 결과, 당초 50억 원 규모의 배추 출하 조절 센터를 100억 원 규모로 확대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오는 2022년까지 해남군 화원면에 들어서는 ‘전남 광역 배추 출하 조절 센터’는 4,300㎡ 규모의 저온시설과 가공시설 등을 갖추게 된다.


윤재갑 의원은 “배출 출하 조절 센터 유치로, ▲계약재배 물량 확대 ▲절임 등 부가가치 향상 ▲지역 일자리 창출 등의 효과를 거둘 것.”이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일자리와 소득 확대의 계기를 만들어 사람이 모이는 해남·완도·진도 만들기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