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종성 의원, 유기동물 10만 시대...'동물 등록제를 논하다' 정책토론회 개최

URL복사

동물학대 근절 위한 '동물보호법 일부개정안법률안' 중심 논의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국회 이종성 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은 6월 17일(목) 오후 2시 "유기동물 10만 시대, 동물등록제를 논하다"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정책토론회는 ‘동물자유연대’와 공동주최하며, 코로나19 방역에 적극 협조하는 차원에서 비대면 온라인토론회로 진행된다. 

 

이번 정책토론회는 지난 1월 이종성 의원이 대표발의 한 「동물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중심으로 논의한다. 개정안에는 반려동물 대상에 고양이 포함. 반려동물 등록 전 사전교욱 이수 의무화, 동물학대자에 대한 반려동물등록 제한, 등록을 강화하기 위해 사인 간 동물의 분양시 동물판매업 중개 의무화, 동물생산업자의 출생동물에 대한 등록 의무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정부에서는 동물보호를 위해 반려동물을 지자체에 의무적으로 등록을 하도록 하고 있으나, 전체 개체 수의 절반에도 미치지 않고 있는 실정이며, 유기동물도 매년 상승하여 10만 마리에 달하는 상황이다. 그 동안 언론에서 이 문제를 집중적으로 다루고 있으나 유기동물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고 해결방안이 마련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 정책토론회에서는 서정대학교 조윤주 교수가 해외사례를 중심으로 ​'반려동물 등록제 개선방안'을 발표하고, 토론의 좌장 강원대학교 함태성 교수, 패널로 반려동물협회 이경구 국장, 한국일보 고은경 기자, 서울시 성동구 반려동물정책팀 문해경 팀장, 농림축산식품부 동물복지정책과 김지현 과장이 참여한다. 

 

아울러 이날 토론회는 환자들과 양방향 소통을 위해 동물자유연대 페이스북 페이지(https://www.facebook.com/animalkorea/)를 통해 실시간 생중계되고, 별도의 접속 권한을 두지 않으며 누구나 시청가능하다.

 

이종성 의원은 “오늘 토론회는 유기동물 문제가 해결되고 등록대상 동물의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준비하였다”며 “향후 동물복지를 위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고, 반려동물을 소유물이 아닌 생명 보호 대상으로 인식이 바뀔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