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홍 기자의 FoodToday] 위해식품 꼼짝마! 식품안전정보원-세움테크 '맞손'

URL복사

위해식품 판매차단 시스템 프로그램 공동개발...중소마트 무상 제공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한 소비자가 마트에서 식품을 구입해 계산대를 통과하려 하자 '해당 식품은 위해식품으로 확인되었습니다."라는 메세지가 판매 계산대에 뜹니다. 이는 바로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가 운영하고 있는 '위해식품 판매차단 시스템'입니다.


식약처는 위해식품 판매차단 시스템은 위생점검, 수거‧검사를 통해 부적합 판명된 식품의 바코드 정보를 마트 등 판매업체의 계산대(POS)로 신속히 전송해 바코드를 스캔하는 순간 해당 식품의 판매가 차단되는 '위해식품 판매차단 시스템'을 지난 2009년부터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판매자가 사전에 위해식품 정보를 인지하지 못해도 시스템을 통해 제품 구매가 자동 차단돼 소비자가 안심하고 식품을 구매할 수 있습니다.

 


현재 전국의 주요 대형마트, 편의점, 프렌차이즈, 슈퍼마켓 등 유통업체와 나들가게 등 중소형 매장에도 차단시스템이 운영되고 있는데요. 


식품안전정보원(원장 임은경)이 중소마트의 위해식품 판매차단 시스템 설치 확대를 위해 나섰습니다. 식품안전정보원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소재 메이플레이스 호텔에서 세움테크(대표 장현욱)와 업무협약 체결식을 가졌습니다.

 

양 기관은 중소마트 계산대에 내장될 위해식품판매차단시스템 프로그램을 공동개발해 중소마트에 무상으로 제공하고, 설치매장에는 소비자가 알기 쉽도록 운영매장 표지판을 부착할 예정입니다.


이날 협약식 현장을 푸드투데이가 따라가봤습니다.

 


임은경 식품안전정보원장 : 
오늘은 세움테크와 위해식품판매차단 시스템 협약식을 갖은 뜻 깊은 날입니다.  


위해식품판매차단 시스템의 주요 기능으로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위생점검이나 수거 검사를 통해서 부적합 식품의 정보가 들어오면 그것을 바코드 정보로 받아서 슈퍼마켓에서 판매를 차단하는 기능을 갖고 있습니다. 


기대 효과로는 소비자에게는 매번 부적합한 정보를 찾아서 다닐 필요가 없구요 비교 할 필요도 없기 때문에 소비자가 보다 안전한 식품을 찾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구요.


슈퍼마켓은 위해 식품 차단으로 보다 안전한 시장 환경을 조성할 수 있기 때문에 소비자에게 보다 더 신뢰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 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세움테크와의 협약식으로 앞으로 500여개의중소 마트들이 참여 할 것으로 기대하고요. 이를 통해서 식품안전이 보다 공고화 될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장현욱 세움테크 대표 :
세움테크는 서울·경기권 중소 마트에 포스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는 솔루션 업체입니다. 


식품안전정보원과 세움테크가 이번 MOU를 통해서 중소마트 계산대에 위해식품차단 솔루션을 무상으로 제공하고 소비자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한 위해식품차단시스템을 공동개발하기 위해서 협력 하기로 하였습니다.


위해식품판매차단 시스템은 식품의 위생·수거 절차를 신속하게 확인해서 소비자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서 제공되는 솔루션입니다. 


고객에게 조금더 안전하고 바른 먹거리를 공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